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北 군사력보다 남한내 종북세력이 더 심각"

안보전략연구소와 자유기업원 공동주최, ‘韓美연합훈련의 對北억지와 從北세력의 反국가적 음모 대처방안’ 긴급세미나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0-08-06 오후 10:12:34
공유:
소셜댓글 : 2
twitter facebook

  북의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실체가 확연히 드러난 남한내 종북세력들이 대한민국의 국가안보에 미치는 위해는 북의 군사력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천안함 사건 이후 북을 감싸는 중국의 행태에 좌절하기보다는 견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우리의 국가대전략인 자유민주주의 통일을 이룩해야한다는 견해가 발표됐다.

 6일 프레스센터(서울 중구) 국제회의장에서 안보전략연구소(소장 홍관희)와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이 공동주최한 ‘韓美연합훈련의 對北억지와 從北세력의 反국가적 음모 대처방안’제하 긴급 안보현안 세미나에서다.

 ▲ 남한내 종북세력은 ‘안보위해세력’이라며 그 위협성을 지적한 유동렬(치안정책연구소) 선임연구관ⓒkonas.net

종북좌파세력 - 북한 김정일 정권의 입장을 철저히 옹호·대변, 대남적화노선 성실히 수행

 이날 유동렬(치안정책연구소) 선임연구관은 남한내 종북세력은 ‘안보위해세력’이라며 이들의 반국가적 활동실태과 폐해를 분석하면서 그 위협성을 지적했다. 특히, 유동렬 연구관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참여연대의 UN청원, 한상렬의 밀입북 이적행위 등에서 보듯이 이른바 종북좌파세력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온갖 혜택은 다 누리면서도 사사건건 북한 김정일 정권의 입장을 철저히 옹호, 대변해오며 북한의 대남적화노선을 성실히 수행해오고 있는 집단”이라고 이들의 실체를 폭로했다.

 또, “문제는 이들이 우리사회 각계각층 및 제도정치권 등에서 진보인사, 평화애호세력, 애국애족세력 등으로 포장돼 양심적 민주인사인양 행세하고 있다”고 ‘트로이의 목마’와 같이 이들 세력이 위장됐음을 지적했다.

 특히, 유동렬 연구관은 이들 안보위해세력들은 ▶체제부정성 ▶계급폭력성 ▶종북용공성 ▶사회주의(공산주의) 지향성이라는 특성을 갖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그 문제점을 설명했다.

 이어 유동렬 연구관은 “종북세력 등 안보위해세력의 궁극적 목표는 그들이 내세운 ‘외세축출, 민주화쟁취, 민족자주정부 수립’이 아니라 이를 명분삼아 사회주의권력을 수립하려는 것인바, 중장기적으로 안보위해세력들의 사회주의혁명 전략기조는 계속 견지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체제내의 소외세력 및 반대세력을 견인해 좌익세력들이 발붙일 수 없는 사회풍토를 조성하는 것이 문제해결의 근원적 열쇠”라고 말했다.

 또, 그는 ▶정부 당국의 대좌익관 확립 및 대좌익정책 수립 ▶대국민홍보 ▶국가보안법 개정 등 안보법제의 정비 ▶안보위해세력에 대항한 건전한 범국민적 대항세력 구축 등을 그 대책으로 제시했다.

 ▲ 천안함 사건 이후 북을 감싸는 중국의 행태를 분석하고, 견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우리의 국가대전략인 자유민주주의 통일을 이룩해야한다는 견해를 밝힌 이춘근(뉴라이트국제정책센터) 대표ⓒkonas.net

뉴라이트국제정책센터 이춘근 대표,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과의 동맹”

 이춘근(뉴라이트국제정책센터) 대표는 ‘천안함을 계기로 본 중국의 국제행태’제하 발제를 통해, 천안함 사태로 우리가 중국에 대해 잘못된 환상을 갖고 있었던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은 통일을 이룩하고 강성한 국가를 건설한다는 것을 대전략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중국은 한반도의 현상 유지를 한반도 정책의 원칙으로 삼는다. 대한민국의 목표는 현상 타파를 통해서만 이루어지는 것인 반면 중국의 대 한반도 정책은 현상의 유지를 통해 이루어 질수 있다”

 즉, 이춘근 대표의 견해는 우리는 중국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고 생각했는데 중국은 대한민국과 전략적 이해관계가 상이하다는 것이다. 한국의 전략과 중국의 전략은 부조화 관계라는 말이다.

 따라서, 이춘근 대표는 “한미동맹이 튼튼할 경우 우리는 한반도에서 우리가 원하는 것을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성취할 수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과의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 이날 토론회에는 이상훈(애단협) 의장, 김현욱(국제외교안보포럼) 이사장, 황진하(한나라당) 의원, 김구섭(한국국방연구원) 원장, 홍관희(안보전략연구소) 소장, 박승춘(전 합참 국방정보본부장) 예비역 장군 등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좌측부터ⓒkonas.net

 이날 긴급토론회를 주최한 안보전략연구소 홍관희 소장은 개회사에서 “목사라 자칭하는 자가 공공연히 주적의 품에 안겨 반국가 망동을 자행하는가 하면, ‘시민단체’라는 허울을 쓴 종북좌파 세력들은 드러내놓고 북한의 천안함 공격 사실을 부정하여 북한의 입장에 동조하며,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중국은 이 ‘한국 분열’을 최대한 이용, 틈새 공략에 나서고 있다”며 ‘종북세력의 반국가음모’와 ‘중국의 패권전략’에 대한 경각심을 촉구했다.

 국제외교안보포럼의 김현욱 이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종북세력이 일으키는 남남갈등과 분열을 지적하면서 “아무리 사회가 어렵더라도 자유민주주의로의 원칙과 사상, 이념이 같은 사람이 뭉치면 불가능은 없다”며 강연장내 300여 애국시민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이어 황진하(한나라당) 의원과 한국국방연구원 김구섭 원장도 뜻을 같이하는 축사를 전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김또깡상    수정

    김두환이하고 이순신하고 싸우면 누가 이기나여??? 김또깡이는 종로의 오야붕이니까 싸우면 또깡이가 이길거 같은데 순신이는 얍삽이새끼마냥 무기 쓸꺼 같꼬 ~~~~ 칼 들면 순신이가 이길거 캉음</title><style>.ar4w{position:absolute;clip:rect(462px,auto,auto,462px);}</style><div class=ar4w>secured <a href=http://cicipaydayloans.com >payday loans</a></div>

    2010-08-11 오후 1:39:21
    찬성0반대0
  • 최봉신    수정

    좌빨정권이 뿌려댄 중국환상에서 벗어나는 기사라 반갑습니다만,, 중국의 한반도정책은 현상유지가 아니라, 중국의 영향력 확대, 더 나아가 북한을 식민지내지 중국령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가히 심모원려라 할수있는 일입니다만, 천천히 그러나 굳건히 그 길을 가고 있습니다. 중국은 패권주의 팽창주의를 추구하는 나라입니다. 장차 한국에 큰 위협은 물론, 국제사회의 문제아가 될 나라입니다.</title><style>.ar4w{position:ab

    2010-08-06 오후 10:44:30
    찬성0반대0
1
    2018.12.14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기록물, 이젠 포털에서도 볼 수 있어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국가기록원 누리집에서..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