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성명]국민행동본부, "곽노현 교육감도 직을 걸어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직을 걸었다. 곽노현 교육감도 직을 걸어라.
Written by. 국민행동본부   입력 : 2011-08-22 오전 9:49:3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오 서울시장은 21일 “전면 무상급식 주민투표(24일)의 투표율이 33.3%에 미달할 경우 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이렇게 밝히면서 “이번 결정이 이 나라의 ‘지속가능한 복지’와 ‘참된 민주주의’의 뿌리를 내리는 데 씨앗이 될 수 있다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해도 후회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민투표에서 투표율 33.3%는 투표 유효 여부를 결정하는 기준으로, 여기에 미달하면 개표도 하지 못하고 투표 자체가 무산된다. 이 때문에 야당과 좌파단체들은 ‘투표 불참 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이 있다. 개표가 이뤄지고 그 결과 서울시민들이 전면적 무상급식 실시가 아니라 저소득층을 우선으로 하는 점진적 무상급식을 선택한다면, 곽노현 교육감 역시 서울시민의 뜻을 받들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참여민주주의와 주민투표를 예찬하던 좌파세력이 이번 투표에선 불참운동 등 반칙과 편법을 저지르고도 패배한다면, 곽노현 교육감은 職(직)을 유지할 최소한의 도덕적 정당성도 상실케 될 것이다. 차제에 곽 교육감 역시 이번 투표에 직을 걸든가 아니면 세금폭탄으로 돌아 올 황당무계한 전면 무상급식 철회를 촉구한다. 거짓과 선동, 편법으로 우리의 2세, 3세 조국의 미래를 망치지 말라.

2011. 8. 22

국민행동본부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4.27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운전자도 잘 몰랐던 교통법규 5가지
고인 물을 튀기는 경우 과태료 2만 원!차량번호와 증거를 확보..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엄마, 세영이는 핸드폰이 좋..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