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서해 NLL 감시 무인기로 이스라엘 헤론 선정

최대 52시간 지상 표적 정밀 감시.. 내년 말까지 헤론 UAV 3~4대 도입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4-12-16 오후 4:38:4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서북 도서(백령도·연평도)와 서해 북방한계선(NLL) 등에서 북한의 도발을 감시할 중(中)고도 무인 정찰기(UAV)로 이스라엘 IAI사의 '헤론-1'이 선정됐다.

 군 관계자는 16일 “수도권 접적지역 정찰을 위한 군단급 UAV 보강 사업에서 이스라엘 엘빗사의 헤르메스보다 성능과 가격에서 유리한 조건을 제시한 IAI의 헤론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모두 400억원이 투입되는 군단급 무인정찰기(UAV) 성능 보강 사업에서 기종이 결정됨에 따라 군은 내년 말까지 헤론 UAV 3~4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헤론은 최대 52시간 동안 비행할 수 있다. 전자 광학 카메라와 레이더(SAR)가 장착돼 있어서 지상 표적을 정밀 감시할 수 있다. 길이 8.5m, 폭 16.6m, 최대 시속 207㎞에 달한다.

 한편 국산기술로 개발 중인 군단급 UAV는 오는 2018년께 전력화될 것으로 예상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0.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