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최차규 공군총장에 “엄중경고”

최 총장 “물의 일으켜 깊이 반성, 처신에 각별 주의하겠다”
Written by. 이영찬   입력 : 2015-05-21 오후 5:17:22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최근 예산 부당 집행 및 관용차 사적 사용 등의 비리 의혹에 휩싸인 최차규 공군참모총장에게 국방부가 엄중 경고했다.

 국방부는 21일 최차규 공군총장에 대한 감사결과 발표를 통해 “최 총장이 예산집행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고, 관용차의 사적 사용 금지 규정 등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엄중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감사 결과에서 공군이 2013년 12월 7억6천500만원을 들여 충남 계룡대의 공군본부 총장실을 2층에서 4층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1차 공사에 이어 최 총장 취임 이후 1억8천900만원을 들인 보완공사를 통해 1천400여만원의 예산이 중복투자 됐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11월 미국 군수업체 록히드마틴사로부터 기증받은 F-35 모형을 올해 초에 2차례에 걸쳐 4천94만원을 투입해 공군마크와 지휘부 조직도 등을 포함해 설치하는 등 1천999만원의 예산을 중복으로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인과 자녀의 관용차 사적 사용에 대해서는 부인이 軍 공식행사 및 사적 목적으로 서울 공관에서는 주 1~2회, 계룡대 공관에서는 월 1~2회 가량 관용차를 각각 사용했고, 아들은 홍대 부근의 업무거래처 등에 가려고 10회 가량 관용차를 사용했다.

 특히 지난해 7월경에는 최 총장의 부인이 출산을 앞둔 딸의 집을 방문할 때 운전병에게 도움을 요청해 커튼을 달았으며, 수의 장교가 1회 왕진해 최 총장 관사의 애완견을 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또 최 총장 아들의 공관 초병에 대한 욕설 여부에 대해서는 최 총장의 아들이 지난해 4월 중 새벽 2시 공관 초병이 문을 늦게 열어준다고 말한 적은 있으나 욕설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 총장이 제10전투비행단 단장 재직 시절 370여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명확한 증거자료를 확보할 수 없었고, 당시 외압에 의해 공군 고등검찰부 수사가 중단됐다고 볼만한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총장 공관 고가비품 구매 의혹과 관련해서도 “침대는 외국산 옥침대가 아닌 A사의 국산 돌침대고, 오븐은 공군회관 조리부의 요청에 따라 구입한 B사의 국산 가스오븐레인지였고, 은식기는 구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최 총장은 “경위가 어찌되었든 물의를 일으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깊이 반성하고, 가족 모두 앞으로 처신에 각별히 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영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속담이 있듯이, 군수뇌부는 연일 터지는 각종비리에 대해 각성하고 군인으로서 자존심과 명예를 지켜 온국민으로 부터 사랑받는 군대가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2015-07-18 오전 10:06:13
    찬성0반대0
1
    2017.11.24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3불 정책 합의로 중국에 ..
3불 정책 합의로 중국에 안보 팔아먹은 문정권 3불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