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명성황후 시해범은 낭인 아닌 일본군 미야모토 소위"

이종각 교수, ''미야모토 소위, 명성황후를 찌르다''에서 밝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5-06-23 오후 5:14:48
공유:
소셜댓글 : 2
twitter facebook

 광복 70주년이자 을미사변 120주년이 되는 올해, 명성황후를 칼로 참혹하게 찌른 시해범은 지금껏 알려진 익명의 '일본 낭인'이 아니라 당시 일본군 경성수비대 장교였던 미야모토 다케타로 소위였다는 사실을 밝혀낸 역사서가 출간됐다.

 이종각 동양대 교양학부(한일관계사) 교수는 저서 '미야모토 소위, 명성황후를 찌르다'를 통해 을미사변의 주범이 일본군 현역 장교였음을 밝혀냈다.

 이 교수는 청일전쟁 후 동아시아 패권을 다투던 일본 정부가 왕비 살해라는 막중한 임무를 깡패나 다름없는 낭인패들에게 맡겼을 리가 없다는 의문에서 출발해 자료 탐색에 나섰다.

 이 교수가 명성황후의 직접적 시해범으로 미야모토 소위를 지목한 결정적 단서는 을미사변 당일에 우치다 사다쓰치 주한영사가 본국의 하라 다카시 외무차관에게 보낸 '우치다 사신'에서, "살해당한 부녀 중 한 명은 왕비라고 하는 바, 이를 살해한 자는 우리 수비대의 어느 육군소위"라고 언급한데서 비롯됐다.

 사건 발생 후 뒷수습에 깊숙이 관여했던 우치다 영사는 이 비밀 서한에서 당시 경성수비대에는 모두 4명의 소위가 있었는데 그중 살해 현장에 난입한 유일한 인물이 바로 미야모토 소위였다고 이 교수는 밝힌다.

 우치다 영사는 사건 한 달 뒤 히로시마 지방재판소 검사장에게 보낸 공전(公電)에서 "왕비는 먼저 우리 육군사관의 칼에 맞고"라고 증언하는데 여기에 나오는 '육군사관' 역시 미야모토 소위다.

 당시 사건현장에 있던 미야모토 소위와 마키 특무조장은 사건 한 달여 뒤 본국으로 소환된 뒤 참고인 조사를 대충 받았고, 다시 1년 9개월 후에 타이완 헌병대로 발령난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마야모토를 (타이완으로) 보낸 배경에는 그가 일본에서 계속 생활할 경우 을미사변에서 자신이 한 역할을 발설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들어서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야모토는 타이완 항일투쟁자들과 교전중 사망하나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되지는 못했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이웃나라 왕비를 살해한 자를 야스쿠니 신사에 다른 전사자와 합사해 '천황 폐하를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으로 모시는 사실이 훗날 밝혀질 경우 국내외로 큰 물의를 빚을 가능성을 우려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한편, 을미사변의 총책임자로 지목된 미우라 공사를 비롯해 일본인 56명(군인 8명, 민간인 48명)은 사건 3개월여 만에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일본의 만행은 우리가 절대 잊어서는 안된다,현재도 위안부 문제등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아랑곳않고 후안무치한 행동을 하고있는 아베정권을 보면 미래도 뻔하다.

    2015-06-24 오전 10:07:05
    찬성0반대0
  • 살인미소(pjw3982)   

    구한말 일본이 잘못햇지만,,,,우리에게도 큰 잘못이 잇슴을 반성하자...

    2015-06-24 오전 9:08:46
    찬성1반대0
1
    2017.10.24 화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말세다 보니
말세다 보니말세다 보니 뻔뻔한 인간들이 큰소.. 
네티즌칼럼 더보기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지방정..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지방정치발전의 중요한 전환계..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새싹들의 울림 - 아기는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