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대법, 양심적 병역거부는 '유죄'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가 병역법이 정한 ''정당한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5-08-27 오전 9:52:2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대법원이 소위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최근 수원지법과 광주지법이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여호와의 증인' 신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가운데 내려진 판결이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안모(21)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여호와의 증인' 신도인 안씨는 지난해 4월 15일까지 입대하라는 현역병 입영통지를 받았음에도 정당한 사유없이 입영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가 위 병역법 조항에서 처벌의 예외사유로 규정한 '정당한 사유'에 해당하지 않고, 이를 처벌하는 것이 헌법 제19조 양심의 자유에 어긋나는 것도 아니다"며 "원심이 이 같은 취지로 판단한 것은 옳고 법령 위반의 잘못이 있다고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우리나라가 가입한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제18조의 규정에서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이 위 병역법 조항의 적용을 면제받을 수 있는 권리가 도출되지 않고, 국제연합 자유권규약위원회가 권고안을 제시했다 하더라도 이것이 어떠한 법률적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안씨는 "양심적 병역거부권 행사는 병역법에서 규정한 '정당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지만, 대법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앞서 1·2심 재판부는 "안씨가 종교적 양심에 따라 입영을 거부하고 있어 현실적인 병역의무의 이행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병역법 시행령에 따른 병역면제의 요건에 해당하는 최저한의 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18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