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김정은 시대 권력이동…최룡해, 당내 2인자로 부상

김여정, 당 중앙위 위원에 올라 … 강석주, 박도춘 과거의 인물로 사라져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6-05-10 오후 1:31:2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이 본격적인 ‘김정은 시대’를 이끌어갈 당의 핵심 엘리트 진용을 공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10일 기사를 인용, 보도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9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와 정치국 선거에서 최룡해가 박봉주 내각 총리와 함께 정치국 상무위원회에 재 진입했다.  또 최룡해는 신설된 당 중앙위 정무국의 부위원장 명단에서도 가장 앞에 자리했다고 보도했다.

 내각을 대표하는 인물인 박 총리에게 상무위원 자리가 주어졌다면, 당을 대표하는 측근에는 최룡해가 꼽힌 셈이다.

 김정은 체제 들어 2014~2015년 상무위원을 역임하는 등 공식 서열 3위까지 올랐으나 지난해 말 ‘혁명화’ 과정을 거치며 부침을 겪은 그는 이번 당 대회를 통해 김정은 ‘당 위원장’에 이은 당내 2인자 자리를 굳힌 것으로 보인다.

 또 종전 비서국 인사들이 대거 그대로 이름을 올린 정무국(신설)에 새롭게 포함된 인물들도 향후 북한에서 옛 당 비서의 역할을 맡아 핵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리수용(외무상)과 리만건(당 군수공업부 부장)이 바로 주인공으로 리수용의 경우 일반적으로 정무국 부위원장(옛 당비서)이 외무상을 겸하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 그가 건강이상설이 있는 강석주 국제담당 비서의 자리를 맡았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따라서 이번에 정치국 후보위원 자리에 오른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외무상 자리에 올랐을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대상에 포함된 북한의 리만건(군수공업부장)도 이번에 정치국 위원과 당 중앙위 정무국 부위원장 자리에 이름을 올려 앞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더욱 핵심적인 역할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은 이번에 당 중앙위 부장 자리를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중앙위 위원에 이름을 올려 향후 활동의 보폭을 넓힐 것임을 시사했다.

 반면 건강이상설이 나도는 와중에 이번 당 대회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은 강석주 당 비서와 지난해 국방위원회에서 밀려난 박도춘 전 군수담당 비서는 이번에 주요 포스트에서 완전히 빠지면서 과거의 인물로 된 것으로 보인다.

 또 김락겸 전략군사령관도 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명단에서 이름이 빠졌다. 이는 잇단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패의 책임을 진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인 리용무 당 정치국 위원도 이번에는 명단에서 이름이 빠져 향후 추가적인 직위 변동이 예상된다.

 올해 김정은의 현지지도와 시찰에 최다 동행하는 등 김정은 정권의 새로운 실세로 부각된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도 당내 승진과 관련, 다음 기회를 노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1.19 일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북한이 수소폭탄이나 화학,세균 무기로 남한을 위.. 
네티즌칼럼 더보기
2017.11.18. 문재인 퇴출..
2017.11.18. 문재인 퇴출위한 태극기 집회 화보2017.1..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