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박성국 향군회장, 호국보훈의 달 맞아 참전용사 위문

"전장에서 싸웠듯이 (이제는 질병과) 싸워 이겨 달라” 격려금 전하며 쾌유 당부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06-11 오전 7:41:51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박성국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회장(직무대행)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울 둔촌동 중앙보훈병원을 방문, 6.25 전쟁에 참전해 부상을 입고 입원 치료 중인 참전용사들을 위로 격려했다.

 ▲ 10일 오후 서울 둔촌동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참전용사들의 손을 잡아 위로하고 있는 박성국 재향군인회 회장 직무대행. ⓒkonas.net

 박성국 회장은 10일 오후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6.25 전쟁 당시 입은 상흔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참전용사들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감사인사와 함께 위로의 말을 전했다.

 박 회장은 한 병실에 입원 중인 참전용사에게 “원로 선배님같이 이곳에 계신 분들의 희생과 헌신이 계셨기에 지금의 발전된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온 몸을 바쳐 헌신하신 분들의 나라사랑하는 깊은 마음을 가슴에 되새기고자 한다"며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 이어 “(아픔을) 잘 참으시고, 전장에서 싸웠듯이 (이제는 질병과) 싸워 이겨 달라”며 쾌유를 당부했다.

 박 회장은 또 “자주 찾아와 뵙지 못해서 죄송하다”며 향군이 참전용사들에게 더욱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환자들을 위해 써 달라며 격려금을 전한 박 회장은 이정렬 병원장과 환담을 나누며, 보훈병원 현황과 국가보훈 의료전달체계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참전용사 등 국가유공자와 생계가 어려운 회원들에게 생계 보조비를 지급하면서 보훈병원 입원 전상 환자들을 찾아 헌신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dldn4177(didn)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6.25참전 용사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국가에서 융성한 대우가 있을 때 까지 건강 하셔야 됩니다.

    2016-06-13 오전 8:57:29
    찬성0반대0
1
    2017.9.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우리는 과연 대한민국의 복된 미래의 ..
잠언31:29.덕행있는여자가많으나그대는여러여자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성명서> 문재인대..
<성명서> 문재인대통령 퇴출 없이는대한민국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진객(珍客), 하늘이 주신 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