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 종업원, 자유의사에 따른 한국행 … 인도적 차원 수용

유엔 인권이사회서 ‘납치’ 북한주장 일축 … 해외 노동자 강제노동 중단 촉구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6-06-22 오전 11:39:3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2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서세평 제네바 주재 북한대사가 “한국 정보요원들이 북한 식당 종업원들을 납치했다”며 “이는 새로운 종류의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서 대사는 지난 20일 진행된 ‘인권 보호와 증진에 관한 일반 토의’에서 “종업원들이 외부 세계와 접촉이 단절된 채 표현의 자유와 법률적 보호를 거부당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즉각 이들을 석방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 인권이사회와 인권최고대표사무소도 종업원들이 가능한 빨리 석방돼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인철 제네바 주재 한국대표부 차석대사는 “북한이 잘못된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를 일축하며 “북한 종업원들은 자유의사에 따라 한국에 입국했고 한국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이들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김 대사는 이어 “당국의 엄격한 감시를 받는 북한 해외 노동자들이 직장에서 탈출하는 것 이외에는 다른 방안이 없다는 점을 이번 사례가 잘 보여준다”며 “국제사회가 북한 해외 노동자들이 직면한 어려움과 그들이 탈출하는 이유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요청했다.

 김 대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을 향해 해외 노동자들에 대한 강제노동을 즉각 중단할 것도 촉구했다.

 지난 4월 중국 닝보(寧波)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남자 1명 포함)이 집단 탈출해 입국한 데 이어 산시성 소재 북한 식당에서 탈출한 여성 종업원 3명이 추가로 탈출해 서울에 도착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7.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