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유엔 사무국 직원 4만1천명 중 북한 국적자는 단 1명"

분담금 따른 北 적정 인원은 3∼14명…"과소진출 국가"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8-18 오후 12:53:1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전체 직원이 4만1천여 명인 유엔 사무국에 북한 국적자는 단 한 명뿐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VOA는 2014년 7월 1일부터 지난해 6월 30일까지 유엔 사무국 직원의 특성 등을 정리한 보고서를 인용해 "유엔에 근무하는 유일한 북한 국적자는 남성으로, 알파벳 'P'로 시작하는 전문직으로 분류돼 있다"며 "65세까지 정년이 보장되는 영구직(Permanent)"이라고 밝혔다.

 이 직원이 어떤 부서에서 근무하는지 보고서에 나타나 있지 않지만,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를 포함한 전 세계 25개 유엔 사무국의 사무소 가운데 한 곳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VOA는 덧붙였다.

 VOA는 "유엔은 각국의 분담금에 따라 유엔 사무국에 진출할 수 있는 나라별 적정 범위를 정해놓고 있다"며 "분담금에 따른 북한의 적정 범위는 3∼14명으로 더 많은 국민의 진출이 필요한 '과소진출'(Under represented) 국가로 분류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북한처럼 한 명의 직원이 진출한 나라는 바레인, 투발루, 브루나이 등 9개국이었으며 키리바시와 팔라우 등 섬나라 네 곳은 유엔 사무국에 진출한 직원이 단 한 명도 없었다.

 또 유엔 사무국 전체 직원 4만1천81명 가운데 미국은 2천636명, 중국은 461명이 진출해 있으나 이들 국가는 분담금 대비 진출 인원이 적어 북한과 마찬가지로 과소진출국가로 분류됐다고 VOA는 전했다.

 한국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해 모두 146명의 직원이 유엔 사무국에 진출해 적정 진출 범위 (Within Range)에 속해 있다.

 유엔 사무국은 총회와 안전보장이사회 등 6개 유엔 주요 기구 가운데 하나로, 유엔 행정의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5.28 일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청구를 바라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의정부경전철 파산사태 타산..
의정부경전철 파산사태 타산지석으로 교훈삼아야의정부..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이래서 소통은 일방(一方)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