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北 신흥 부유층, '간첩' 혐의로 추방 당하거나 정치범 수용소로..."

데일리NK, 내부 소식통 인용 보도..."北 보위부 고위 간부들, 돈 갈취를 목적으로 돈주들 사냥"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08-31 오후 3:12:5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의 신흥 부유층들인 ‘돈주’들이 최근 ‘간첩’ 혐의로 추방을 당하거나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가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북한 전문매체 데일리NK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매체의 양강도 소식통은 30일 “도(道) 보위부 고위 간부들이 돈 갈취를 목적으로 돈주들 사냥에 나섰다”면서 “이렇게 올해 양강도 보위부 반탐처 조작에 혜산시에서만 20여 명의 돈주가 당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전했다.

 특히, 이 소식통은 “최근 어느 보위부 간부가 돈주 여성에게 성상납을 강요했는데, 불응하자 반공화국 모략책동에 가담한 불순분자로 ‘간첩’으로 몰아갔다”며 구체적인 사례를 들었다.

 즉, 북한 보위부 간부가 권력을 이용해 자기 눈 밖에 난 주민들을 마음대로 처벌하고 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돈주들은 끝이 없는 ‘상납금’ 요구를 한 번만 거절해도 바로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가곤 한다”면서 “보위부는 ‘평소 외부와 전화통화를 자주 한다’면서 갑자기 체제를 위협하는 불순계층으로 둔갑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운이 좋으면 깊은 산골로 추방되지만, 대체로 관리소(정치범 수용소)행을 면치 못한다”면서 “이들의 재산을 전부 몰수해 ‘충성자금’으로 포장돼 상납하고, 이 과정에서 보위부 간부들은 뒤로 일부 자금을 빼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같은 돈주들의 억울한 처벌 사실을 인지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소식통은 “주민들 사이에서 ‘돈이 많은 게 더 걱정’, ‘왜 살기 좋아지는 게 아니라 더 힘들어 지는지 모르겠다’는 푸념의 목소리가 나온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1.24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3불 정책 합의로 중국에 ..
3불 정책 합의로 중국에 안보 팔아먹은 문정권 3불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