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中 전문가들, "내년에도 북핵문제가 동북아에 핵심 이슈"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뤼차오 연구원 등 전문가들과 인터뷰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12-29 오후 2:11:3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핵 문제가 내년에도 한반도와 동북아에 영향을 주는 핵심 이슈가 될 것이라고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전망을 내놨다.

 29일 연합뉴스는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를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뤼차오(呂超) 랴오닝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 진징이(金景一) 베이징(北京)대 한반도연구센터 교수, 다즈강 헤이룽장(黑龍江)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 등 전문가들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뤼 연구원은 “올해 북한은 핵실험들로 국제사회를 분노케 함으로써 역대 최강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받게 됐다”며 올해 2차례에 걸쳐 강행된 북한의 핵실험에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중국 전문가들은 북한 핵실험이 남북 간의 적대감을 고조시켰을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쳤으며 한반도의 불확실성도 고조시켰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북한 핵실험에 대응해 한·미가 추진 중인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와 한·일간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등에 대해서도 “동북아의 전략적 균형이 깨졌다”고 우려했다.

 다즈강 소장은 “한국은 그동안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균형 외교를 펼쳐왔으나 지금은 이런 패턴은 깨어졌다”면서 북한의 핵실험이 한·미일· 3각동맹을 강화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이어 내년도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할지 여부가 핵 문제에 대한 협상 재개를 가늠하는 중요한 변수가 되는 동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초기 정책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와 관련, 진 교수는 “트럼프가 협상에 능한 사업가 출신이란 점에서 처음부터 (북한을) 제압하는 방식으로 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뤼 연구원 등 전문가들은 “올해보다는 내년에 한반도 상황이 나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들 전문가들은 “중국은 북한을 특별한 국가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중국의 이익을 추구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한국과의 관계개선을 도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2.19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