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러, 미 틸러슨 강경 대북해법 주장에 ‘대화’ 카드 꺼내

외무부 브리핑서 …“대화 없는 압박정책, 긴장만 고조시켜”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3-17 오전 9:18:2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과 동맹국들의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 정책에 반대하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이 16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0년간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으며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며 “강경 모드의 새 대북접근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미국이 그동안 추진해온 대화 없는 대북 압박 접근법이 잘못됐음은 한반도 지역의 긴장이 더 고조되고 있다는 점이 증명하고 있다”며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기존 합의들의 맥락에서 국제법에 근거한 국제적 노력을 활성화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이같이 보도하고 자하로바 대변인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막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하되 한·미 연합 훈련이나 군비강화 등의 군사적 공세를 자제하고 6자회담과 같은 정치·외교적 해결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는 기존 러시아의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미 연합훈련과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서는 “러시아는 역내 불안정과 긴장 고조에 부정적 입장을 갖고 있으며 이는 우리의 전통적이고 지속적 입장”이라고 거듭해 밝혔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3.29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2017년 3월 26일~31일까지 글쓰기 기능..
2017년 3월 26일~31일까지 글쓰기 기능을 제한.. 
네티즌칼럼 더보기
2017년 3월 26일~31일까지 ..
2017년 3월 26일~31일까지 글쓰기 기능을 제한합니다... 
깜짝뉴스 더보기
‘너무나 높은 3만 달러 벽’… 작년 1인당 국민소득 2만7천561달러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2만7천달러대에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그래도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