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IAEA, "北, 최근 수년간 영변 핵단지 규모 배로 늘려"

아마노 총장, 핵무기 개발 가속화로 북한 문제 '새로운 국면' 우려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03-21 오전 10:58:0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이 최근 수년간 우라늄 농축시설 규모를 배로 늘렸다고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밝혔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아마노 총장은 “북한이 영변 핵단지에서의 플루토늄 생산과 우라늄 농축이란 두 가지 축을 중심으로 핵무기 생산 능력을 빠르게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마노 총장은 “위성 이미지를 통해 감시한 결과 2010년 이래 우라늄 농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이는 영변 핵단지의 규모가 배로 늘어났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무기 용도로 모아둔 원자폭탄의 수가 얼마인지는 추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WSJ은 미국과 중국 당국은 북한의 원자폭탄 수를 40개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아마도 총장은 이어 “북핵 문제를 이란 핵 합의 모델로 풀기엔 한계가 있다”며 외교적 합의의 어려움을 지적했다.

 그는 미국을 포함한 서방 6개국과 이란이 맺은 핵 합의를 거론하며 “북한과 이란의 상황은 매우 다르다. 쉽사리 비교하는 건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핵 개발이 “매우 정치적인 문제라 정치적인 합의가 필수”라면서도 “상황이 매우 나빠 긍정적으로 볼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마노 총장은 핵무기 개발 가속화로 북한 문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면서 핵무기 기술과 원료를 수출하려는 북한의 의지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IAEA는 2009년 북한이 IAEA 핵 사찰단을 추방한 이래 위성 사진, 정보기관 정보 등을 활용해 북한 내 영변 핵단지와 다른 시설을 감시해왔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9.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우리는 과연 대한민국의 복된 미래의 ..
잠언31:29.덕행있는여자가많으나그대는여러여자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병역특혜는 신중하고, 병..
병역특혜는 신중하고, 병무 비리는 발본색원 엄단 엄벌..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진객(珍客), 하늘이 주신 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