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中, 대북제재 ‘역행’... 단둥-평양 전세기 신규취항 허가

자국 관광객 수요 부응 빌미로 운항 허가 , 北 고려항공 28일부터 운항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3-21 오후 1:27:1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발사 도발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강화되는 가운데에서도 북한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 신규 취항을 허가했다.

 21일 단둥 랑터우(浪頭) 국제공항은 북한을 방문하는 자국 관광객들의 수요증가에 맞춰 28일부터 단둥-평양 왕복 전세기를 운항키로 했다고 밝혔다.

 북-중접경 도시인 단둥과 북한 수도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 취항은 사상 처음으로 단둥-평양 간 전세기는 북한 고려항공이 운항을 맡는다.

 연합뉴스는 이같이 보도하고 “북한 4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작년 3월 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채택 이후 각국 입항 금지 조치로 북한 고려항공이 취항하는 나라는 중국, 러시아 2개국에 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둥공항 측은 “단둥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조선(북한)은 매우 신비로운 국가이며 많은 사람이 조선과 거리를 좁히고 탐색하기 원한다”며 이번 전세기 취항을 통해 관광객 수요에 부응하게 됐다고 밝혔다.

 북-중접경의 한 관측통은 “지난해 안보리 대북제재 2270호, 2321호 결의 이후 자금난을 겪는 북한이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해 외화벌이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중국인의 북한 관광은 유엔 대북제재에 포함되지 않아 합법적인 돈벌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6.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청구를 바라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새정부 공기업의 도덕적 ..
새정부 공기업의 도덕적 해이 바로잡고 기강 바로 세워..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이래서 소통은 일방(一方)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