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RFA “북, 주민에 두만강 150m 이내 접근 금지”

“집 문밖 나서면 인민반에 목적지 신고해야... 주민들 생활용수 확보에 어려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4-20 오후 3:04:0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김정은 정권 이후 북․중 국경 단속을 강화해 오던 북한 당국이 최근에는 두만강 150미터 이내 접근도 금지하고 있어 주민들이 생활용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특별경비주간이어서 그런지 국경연선에 대한 통제가 살벌할 정도로 강화되었다”면서 “국경연선 주민들은 집 문밖을 나서면 인민반에 목적지를 신고하라는 지시가 4월 초 중앙에서 하달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땔감을 얻거나 뙈기밭 농사를 위해 산에 가는 주민들은 곳곳에 설치된 검열초소들에서 몸과 짐 수색을 철저히 받는다”며 “검열후 초소에서 내주는 허가증 없이 산에 갔다가 단속될 경우 분주소에 끌려가 조사를 받게 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국경연선의 일부 주민들이 전파탐지기가 없는 산에 올라가 불법휴대전화를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하면서 “홀로 다니는 사람들에 대한 단속이 집단이동보다 더 심해 특별한 이유 없이 혼자서 나다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16일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두만강에서 빨래를 하거나 생활용수를 길어다 쓰던 주민들의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라며, 지난해까지만 해도 아침저녁으로 한 시간씩 공급되던 상수도가 요즘에 끊겨 동네에 하나 밖에 없는 우물은 한 시간씩 줄을 서야 겨우 먹을 물을 길을 수 있다고 방송에 전했다.

 소식통은 “요즘엔 멀리 산골짜기에서 물을 길러다 파는 물장사꾼들에 의존해 살아가는 형편이라 마치 사막 아닌 사막에 사는 것 같다”는 주민들의 고충도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6.25 일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청구를 바라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24일 사드반대 미군철수 ..
24일 사드반대 미군철수 주장 문제인 대통령타도 태..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이래서 소통은 일방(一方)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