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왜 ‘색깔 논쟁’을 꺼리는가?

Written by. 김동길   입력 : 2017-04-25 오전 9:36:0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색깔은 빛깔이라는 낱말과 같습니다. 누구나 알다시피, 빛이 없으면 색을 분간할 수 없습니다. 색을 모르면 어떤 물건의 내용을 알 길이 없습니다. 색을 알기 위하여는 빛이 있는 곳으로 나와야 합니다. 박쥐들만이 날아다니는 깊은 동굴에서는 사람의 얼굴빛을 볼 수가 없습니다.

 유능한 한의사는 찾아온 환자의 얼굴만 봐도 그 환자의 병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맥을 짚어보지 않아도 알 수가 있었습니다. 늙은 부모의 건강은 아들·딸이 아침에 일어나 문안인사 드릴 때 아버님, 어머님의 얼굴빛을 보고 측정합니다. 안색이 안 좋으시면 의원을 불러야 합니다.

 프랑스의 유명한 작가 스탕달의 작품에는 <적(赤)과 흑(黑)>이 있습니다. 빨간 빛(Red)과 검은 빛(Black)은 각기 군인과 성직자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1917년 레닌이 영도한 프롤레타리아의 혁명이 성공한 뒤에는 적색(赤色)은 혁명의 상징이었고 백색(白色)은 반혁명의 색깔이었습니다. ‘붉은 군대’(Red Army)가 조직되었고 적기가(赤旗歌)가 우렁차게 들려왔고 한동안 ‘적(赤)’이 승리한 것이 확실하였습니다.

 이 지구상에서 사회주의, 공산주의의 승리를 외치는 유일한 정치집단이 북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입니다. 남한에서 은근히 ‘적화통일’을 꿈꾸는 인간들의 색깔은 무엇인가? ‘적(赤)’이 아닙니까? 왜 그 ‘찬란한’ 빛깔을 감추려 합니까? “나는 적색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해줘야 대선을 앞둔 유권자의 판단이 제대로 될 것입니다.

김동길 / www.kimdonggill.com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9.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우리는 과연 대한민국의 복된 미래의 ..
잠언31:29.덕행있는여자가많으나그대는여러여자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병역특혜는 신중하고, 병..
병역특혜는 신중하고, 병무 비리는 발본색원 엄단 엄벌..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진객(珍客), 하늘이 주신 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