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주한미군, 한국 함정 이용해 北 WMD 제거 첫 훈련

독도함 투입, 워리어 스트라이크 7 훈련 실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5-18 오전 9:30:0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주한미군이 최근 한국군 함정을 활용해 북한 내륙 지역으로 침투하고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파괴무기(WMD) 무기를 제거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는 18일 미 육군 1사단과 2사단 병력이 최근 경기도 의정부 미군기지인 '캠프 스탠리'와 포천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워리어 스트라이크 7'이라는 명칭의 WMD 제거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서 미군은 우리 해군의 최대 규모 함정인 1만4천500t급 대형수송함 독도함에서 헬기를 타고 내륙 지역에 있는 적 시설을 공중 강습하는 연습을 했다.

 훈련은 미 육군 병력이 수송헬기를 타고 해상에 있는 독도함에서 이함해 내륙 훈련장으로 침투한 다음, 북한 WMD 시설로 가정된 건물을 습격해 적을 소탕하고 신속하게 WMD를 제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 군 병력도 훈련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2사단은  미군이 한국군 함정을 활용해 공중 강습 연습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미 2사단은 페이스북을 통해 독도함에 탑재된 미 해군 수송헬기의 모습을 담은 사진도 공개했다.

 길이가 199m에 달하는 독도함은 넓은 갑판을 갖춰 유사시 헬기 항공모함의 역할도 할 수 있다.

 데이비드 프랜시스 미 2사단 부사단장은 최근 미 육군 항공협회(AAAA) 연설에서 "북한은 여러 곳에 WMD를 보관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워리어 스트라이크' 훈련은 한미 양국 군이 북한 WMD 시설을 장악하기 위한 연습"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군은 '워리어 스트라이크'라는 이름의 북한 WMD 제거훈련을 정기적으로 하고 있다. 한미 연합 독수리훈련 기간인 지난 3월에는 경기도 파주 훈련장에서 한미 군 약 400명이 '워리어 스트라이크 6' 훈련을 했다.(연합)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0.20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말세다 보니
말세다 보니말세다 보니 뻔뻔한 인간들이 큰소.. 
네티즌칼럼 더보기
차(10.17) 주교퇴출위한 ..
차(10.17) 주교퇴출위한 규탄 집회 결과보고서 2차(10..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새싹들의 울림 - 아기는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