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하원, '북한인권법 연장안' 등 2개 법안 의결

북한인권법은 2022년까지 연장...대북 라디오 방송 지원 법안도 통과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06-16 오전 9:15:2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인권법을 2022년까지 연장하는 법안과 북한에 외부 정보 유입을 확대하는 법안이 美 하원 소위원회를 통과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美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가 15일 북한 관련 2개 법안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소위원회가 이날 채택한 법안은 북한인권법을 5년 더 연장하는 재승인 법안(HR 2016)과 ‘2017 권리와 지식 전파와 증진법안’(H.R.2397)이다.

 구체적으로 북한인권법은 지난 2004년 미 의회에서 처음 채택된 뒤 2008년과 2012년 두 차례 연장을 거쳐 올해 만료를 앞두고 있었다.

 앞서 두 차례 연장 법안을 발의했던 공화당의 일리아나 로스-레티넨 의원이 이번에도 재승인 법안을 발의했으며, “북한인권법 연장을 통해 북한 인권을 증진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다.

 특히, 로스-레티넨 의원은 “김 씨 정권 하에서 북한 주민들은 상상할 수 없는 공포를 겪고 있다”며 “북한에서 법치주의, 정의, 표현의 자유는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2022년까지 연장될 북한인권법은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고, 탈북자들의 미국 난민 정착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민간단체와 비영리기구들에 대한 재정 지원도 포함됐다.

 아울러, 美 국무부에 북한인권을 담당하는 특사를 두도록 했고, 방송을 통해 외부 세계의 정보를 북한에 전달하도록 했다.

 소위원회가 이날 채택한 ‘2017 권리와 지식 전파와 증진법안’(H.R.2397)은 기존의 북한인권법이 미국의 대북 라디오 방송 지원하도록 명시한 것을 보다 세분화시켰다.

 뉴스는 물론 미국, 한국, 중국 등지의 대중음악, TV 프로그램, 영화 등을 송출하도록 했으며, 북한 헌법, 세계인권선언,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에 명시된 인권, 법치, 자유 등에 대한 내용을 북한에 한국어로 방송하도록 했다.

 대북 정보 유입의 수단도 다변화하도록 했다. 기존의 라디오 방송 외에 휴대용 저장장치 USB, 소형 SD, 음성-영상재생기, 핸드폰, 무선인터넷, 웹페이지, 무선통신 등 전자매체들을 활용하도록 했다.

 법안을 발의한 테드 요호 소위원회 위원장은 “김 씨 정권의 권력을 약화시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자유를 확산시키는 것”이라며 “이 법이 북한 내 정보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증진할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0.24 화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말세다 보니
말세다 보니말세다 보니 뻔뻔한 인간들이 큰소.. 
네티즌칼럼 더보기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지방정..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지방정치발전의 중요한 전환계..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새싹들의 울림 - 아기는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