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문 대통령, 오바마 전 대통령 접견

문, “北, 대화 나설 마지막 기회” … 오바마, “美, 한·미 동맹 전폭 지지”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7-03 오후 3:29:4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청와대에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한·미 동맹을 더 강화하기로 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며 “한·미 동맹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오바마 전 대통령의 많은 조언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제재와 압박을 해 나가되, 대화를 병행하기로 했다”며 “지금은 북한이 대화의 문으로 나설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오바마 전 대통령은 “존경하는 링컨 대통령은 국민의 지지가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고 국민 여론이 있으면 못할 일이 없다고 했다”며 “많은 한국인이 문 대통령의 성공을 기원하는 만큼 대통령께서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키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미국은 여·야를 떠나 한·미 동맹에 대해 초당적, 전폭적 지지를 보내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미국민의 지지가 있고, 한국 교민의 강력한 지지가 있는 만큼 한·미 관계는 굳건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일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와 두 딸인 말리야·사샤 오바마와 함께 입국했으며 아시아 리더십 콘퍼런스가 열린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리더와의 대화’를 주제로 연설했다.

 연합뉴스는 이같이 보도하고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 중 네 차례 한국을 방문했으며 이번 방한은 2014년 4월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이후 3년 2개월여만이라고 설명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7.22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