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독재를 도운 책임은 꼭 물을 것이다

북한 국민들은 통일 후 김씨 가문의 독재를 수 십 년 동안이나 연장시켜 2천만 국민들을 굶주림과 무 자유에 죽어가게 한 책임 꼭 물을 것이다
Written by. 김태산   입력 : 2017-08-09 오후 4:33:5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에서 직접 겪은 일들이고 또 알고 있던 사실이니 다른 억측은 없기를 바란다.

 먼저 번 글들에서도 썼지만 수도에서 멀리 떨어진 지방에서부터 야금야금 찾아들던 굶주림의 악마는 1996년 2월 초순에는 드디어 평양시 중구역까지 전국을 덮쳐 버렸다.

 전기와 기름까지 바짝 말라서 전국적으로 돌아가는 모터는 한 개도 없고 굴러가는 바퀴라고는 눈뜨고도 볼 수가 없었다. 한마디로 결론한다면 북한 전체가 지옥이었다.

 북한사람 누구나 다 이제 북한은 망했으며 살 길은 오직 하나 “중국식 개혁개방” 이라고 생각하고 말도 했다. 그러나 망해가던 김정일 독재정권에 구세주가 나타났다. 왠지 모르게 철천지 웬수라고 하던 남조선의 배들이 쌀을 싣고 남포항으로 밀려 들어와서 노동당 간부들과 총을 든 자들을 먹여 살렸고 드디어 김정일 정권을 지켜주었다. 그 뒤로 남한의 대통령들이 평양에 찾아들어 북한 독재정권을 더욱 굳건히 받쳐 주었다.

 남한에서 쌀과 비료 등 물자들이 들어오고 김대중이 왔다 간 후부터 우리 간부들은 계속 같은 내용의 사상교양 강연을 귀가 아프도록 들어야 했다. 우리는 강연을 듣고야 남한 정부가 그 당시에 “대북 햇볕정책” 이란 것을 실시하고 있음을 알았다.

 그 당시 강연과 사상학습의 형식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진행이 되었으나 추구하는 내용과목적은 일치하였다.

 그 내용들을 보면, “지금 남조선 괴뢰 도당들은 우리가 일시적으로 겪는 어려운 시기를 이용하여 우리 인민들을 정신적으로 와해시키고 우리 제도를 뒤집어엎으려고 어리석게도 우리 공화국을 상대로 ‘햇볕정책’이란 것을 실시하고 있다. 지금 남조선 괴뢰들이 약간의 지원물자를 주는 것은 우리인민들의 정신을 흐리게 하려는 모략책동임으로 절대로 속아서는 안 된다.”

 “적들이 지금 쓰는 ‘햇볕정책’은 겉으로는 우리를 위하는 척 하면서 최종에는 물고기를 물에서 건져서 따가운 햇볕에 말려 죽이는 것처럼 우리공화국을 말살하려는 어리석은 놀음임으로 적들의 물자 지원에 자그마한 환상도 가지지 말라.”

 “지금 남조선 괴뢰도당들이 실시하고 있는 ‘햇볕정책’ 에 대비하여 우리 공화국은 ”저팔계식 방법“으로 즉 이 기회에 적들의 전술을 역이용하여 더 많은 전략 물자들을 구축함으로써 우리의 혁명 기지를 더욱 튼튼히 다져나가야 한다.”

 '햇볕정책'은 장장 10년간이나 계속 되었다.

 나는 남한 국민들이 선출한 정부가 지난날에 펼친 정책에 대하여 시비나 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명백한 것은 명목상 “북한을 변하게 하려던 햇볕정책”은 철저하게 북한에게 역이용 당한 정책이었다는 것을 확언한다.

 '햇볕정책'의 성공과 실패에 대한 결론은 살려준 은혜를 웬수로 갚는 격인 지금의 남북한 현실을 놓고 이 나라의 국민들과 정치가들이 심각한 결정을 내려야할 과제라고 본다.

 북한 국민들은 통일 후에 김씨 가문의 독재를 수 십 년 동안이나 연장시켜주어서 2천만 국민들을 굶주림과 무 자유에 죽어가게 한 책임은 잊지 않고 꼭 물을 것이다.(konas)

* 출처 : 국제외교안보포럼

김태산 / 전 체코주재 북한 합영무역회사 사장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7.1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