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文대통령, 오늘 밤 유엔총회 연설

북핵 해결, ‘평화’ 원칙 아래 ‘최대한의 압박․제재’ 강조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9-21 오전 10:06:4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문재인 대통령이 21일(미국 동부시간) 제72차 유엔총회에서의 기조연설에서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대외정책기조를 소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후변화와 개발, 난민 등 글로벌 현안에 있어 한국이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세계 120여개국 정상급 인사들을 상대로 한 이번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최대 위협요인으로 부상한 북핵문제를 놓고 ‘평화적 해결’이라는 원칙을 유지하면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고 나오기 위해 국제사회 전체가 단합된 압박을 가해줄 것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이는 최근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2375호를 도출해낸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가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 위기를 고조시키는 게 아니라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평화적 해결을 지향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국전쟁의 비극과 참화를 겪었던 당사국으로서 한반도에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과 함께 북핵문제 해결의 ‘포괄적·근원적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우리나라 정상이 취임 첫해 유엔총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는 것은 1991년 남북한 유엔 동시가입 이후 처음이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2.14 목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문정권, 중국과 손잡고 북핵..
문정권, 중국과 손잡고 북핵 폐기막는 전쟁 유발원흉이..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세영이가 100일 되던 날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