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직 백악관 관리, "北 붕괴 대비해 비상계획 수립해야"

헤인스 前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몇 년 안에 北 정권 붕괴로 김정은 축출되거나 정권 교체 가능성 있다"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10-11 오전 9:53:0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북한 정권 붕괴에 대비해 비상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전직 백악관 고위 관리가 주장했다.

 10일(현지시간) 애브릴 헤인스 前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美 민간단체인 브루킹스연구소에서 열린 대북정책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헤인스 前 부보좌관은 “몇 년 안에 북한 정권이 붕괴돼 김정은이 축출되거나 동맹국들이 북한의 정권 교체에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오판과 의도하지 않은 긴장 격화를 피하기 위해 각 국의 군대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 지 분명하게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강화하면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 활동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을 강조하고 북한 주민들에게 더 많은 외부 세계의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대북 압박을 산만하게 만들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사적 행동이 가져올 수 있는 끔찍한 결과를 피하기 위해서는 외교·경제적 접근법에 좀 더 시간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김정은을 협상 테이블로 불러내고, 궁극적 목표인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단계적 접근법의 첫 조치인 동결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헤인스 前 부보좌관은 이어 “다수의 유엔 대북제재와 다른 조치들로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이 강화되고 이에 따라 김정은 정권이 점점 더 취약해 지고 있다”며 “앞으로 몇 년 안에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중국도 미국의 대북 압박에 동참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점점 더 강화하고 있으며, 기술적 진보로 북한이 외부세계 정보를 차단할 수 없는 것도 정권에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 같은 외교적, 경제적 압박이 다른 노력들과 결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데이비드 코언 前 재무부 테러 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대북제재를 통해 북한 정권의 불안정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언 전 차관은 “제재를 강화하면 정권을 축출하기 위한 내부적 노력을 위한 여건이 마련될 수 있다는 이론이 있다”며 “북한의 경우, 강력한 제재를 부과하면 김정은이 엘리트 계층을 돈으로 매수할 수 있는 능력을 박탈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제재가 영향력을 발휘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며 “지난 6개월 간 취한 조치들의 효과가 나타나는데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2.14 목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문정권, 중국과 손잡고 북핵..
문정권, 중국과 손잡고 북핵 폐기막는 전쟁 유발원흉이..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세영이가 100일 되던 날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