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국방부, "한미연합훈련, 70년 넘는 정례적 활동"

'북침전쟁 연습'이라는 北 주장 일축...로건 대변인, "미국과 한국의 공조가 역내 안보와 안정에 매우 중요"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10-17 오전 9:46:2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 국방부는 한미연합훈련이 북침전쟁 연습이라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다.

 16일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이날부터 시작된 한미 해상연합훈련에 대해 “항모타격단 작전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한국 영해 안에서 한국 해군과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훈련”이라고 밝혔다.

 특히, 로건 대변인은 “미군은 이 해역에서 자주 훈련해 왔으며, 이번 훈련은 지난 70년 넘게 이어진 미군의 정례적 활동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과 한국의 공조가 역내 안보와 안정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밝혔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미국과 한국이 군사적 도발을 계속한다면 종국적 멸망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닷새 동안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는 미7함대 소속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호를 비롯해 한미 해군 함정 40여 척이 투입된다.

 한미 양국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탐지와 요격 능력을 강화하고 기습공격에 대비한 준비태세를 점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7.22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