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해군, 공세적 기동방위 위한 기동함대·항공사령부 창설 추진

6천t급 '미니 이지스함' 건조…내년 2월 탄도탄방어체계과 신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7-10-19 오후 2:47:5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해군은 2023년을 목표로 각각 기동함대와 항공사령부를 창설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해군은 19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공세적 전쟁수행과 항공작전 완전성 보장을 위한 부대개편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개 기동전단으로 구성된 기동함대는 2020년대 초반 추가 건조되는 이지스 구축함(7천600t급) 3척과 '미니 이지스함'(6천t급)으로 불리는 차기구축함(KDDX) 수척 등으로 구성된다. 2020년대 중반 건조될 KDDX는 대공 및 탄도탄 방어, 대지공격 미사일 등으로 무장한다.

 항공사령부는 해상초계기와 해상작전헬기가 추가로 도입되는 시기에 소장급 부대로 창설될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해상기반 한국형 3축체계(킬체인·한국형미사일방어·대량응징보복) 수행 방안을 강구 중"이라며 "북한 지휘부와 북한 탄도미사일작전구역(BMOA) 내 핵심 표적을 타격할 능력과 해상기반의 대탄도탄·대지공격 능력 및 대잠수함전 수행 능력을 중점적으로 향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지난 9월부터 해군본부에 탄도탄대응 태스크포스(TF)를 운용 중이며, 내년 2월 탄도탄방어체계과를 해군본부에 신설할 계획이다.

 전투형 무인수상정(USV)과 수중에서 북한 잠수함을 탐색하는 무인잠수정(UUV), 공중에서 장기간 체공하면서 대지공격이 가능한 무인항공기(UAV)도 개발할 것이라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은 이 날 보고에서 각종 함정 건조 등으로 3천여명의 병력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해군은 "2007년 4만1천명으로 정원이 동결된 이후 신규 전력 운용을 위해 해·육상 부대에서 3천700여명을 염출해 일부 부대에서 조직운영에 애를 먹고 있다"면서 "내년부터 2030년까지 3천여명의 추가 병력 소요가 예상되는 데 이를 해결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4.25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운전자도 잘 몰랐던 교통법규 5가지
고인 물을 튀기는 경우 과태료 2만 원!차량번호와 증거를 확보..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엄마, 세영이는 핸드폰이 좋..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