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통일부 "국제기구 통한 대북지원, 적절한 타이밍 보고 있다"

"도발·제재국면이 대화국면으로 갈 수 있게 다각적인 노력"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7-11-14 오후 2:21:2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통일부는 14일 대북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국제기구에 공여하는 시점에 대해 "적절한 타이밍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제기구와 실무 협의를 지속 추진 중이며,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절한 시점에 공여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9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통일부는 당시 "지원 시기와 규모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북한이 60일간 도발하지 않고 있지만 아직은 대북지원을 집행하기에는 국내외 여론이 충분히 우호적이지 않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또 북한 핵실험 지역 출신 탈북민 30명에 대한 방사능 피폭 검사가 이달 내에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28명에 대한 검사가 완료됐다"면서 "검사 결과는 12월 중 나올 예정이며 내년 이후 길주군 외 인근 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국내에 들어온 탈북민은 10월 말 현재 3만1천173명으로 작년에 비해 16.8% 감소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김정은 정권이 출범한 2012년 이후 탈북민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라며 "단속이나 국경 통제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새 정부 출범이후 대북접촉 승인은 154건으로 집계됐다. 북한은 그러나 이들 단체의 방북 등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한편 다른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항상 있다고 보고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북한의 반응이 그전에 비해서 절제된 표현이고 북한이 경제 쪽에 많이 치중하는 동향들이 파악되고 있다"면서 "도발·제재국면이 대화국면으로 갈 수 있게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1.23 목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얼마 전에JTBC 회장직을 그만 두신 분이'북한이 .. 
네티즌칼럼 더보기
미국,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
미국,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외면 문정권은,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