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조명균 "北, 2월8일 건군절 열병식에 거의 모든 병기 동원할 수도"

"한미연합훈련 재개되면 北도발 가능성 높아...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은 IOC가 더 적극적 "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1-26 오전 10:56:5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이 2월 8일을 ‘건군절’로 지정하면서 내달 건군절에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며 “북한이 갖고 있는 거의 모든 병기들을 (동원)하면서 상당히 위협적인 열병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가 서울 중구 월드컬처오픈에서 개최한 '제1차 한반도 전략대화'에서 “북한이 정규군 창건일도 북한이 대대적 준비하고 있고, 평양 근처 미림비행장에서 (준비)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 나름대로는 올해 70주년 정권수립 건군절을 맞고 김정은 위원장 입장에서는 후계자로서 본격적으로 자리매김하는 측면에서 당 중심의, 국가중심의 그런 걸로 가는 측면에서 행사들을 대대적으로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 장관은 이어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남북관계가 지속되게 하는 것이 중요한데 관건은 북핵 해결에 전기가, 국면전환이 일어날 수 있겠는가 하는 점"이라며 "북미 간에 대화가 시작될 수 있느냐가 북핵 국면전환에 핵심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월 25일까지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조정된 상황이라며 "그 상황, 시간 내에 북미 간 대화가 시작될 수 있도록 진입할 수 있게 견인해나가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 "한미훈련이 재개되면 북한은 당연히 굉장히 강하게 반발하면서 도발을 할 가능성이 높고, 또 추가 대북제재의 악순환이 작년과 재작년과 같은 상황으로 빠르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는 게 현실적 전망"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9일 (고위급회담에서) 북측에 이런 얘기를 많이 했다. 이렇게 돼선 안된다는 우리 입장도 많이 얘기했다"면서, “고위급 회담이나 평창에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오게 된다면 북측과 미국, 국제사회와의 접점을 찾는데 우리가 일정부분 기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장관은 평창올림픽이 끝나고 "4월 달에 (남북관계가) 계속될 수 있는 모멘텀이 확보되고 6월 이후로 이어나갈 수 있게 하는 상황을 어떻게 조성하느냐가 저희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논란과 관련, "IOC(국제올림픽위원회)가 저희보다 더 적극적 입장을 갖고 있었다"며, 스위스 로잔에서 지난 20일(현지시간) 열린 회의에서 IOC와 아이스하키연맹측은 "남북이 원하는 대로 다 해주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와, 오히려 우리가 참가국으로서 불공정하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고 국내적으로 좋은 모습은 아닐 수 있어서 우리 선수들이 최대한 피해 보지 않는 방향으로 했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9.2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