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 평창올림픽 앞두고 삐라 살포 늘여

학생들 오가는 등굣길에 뿌려져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1-31 오후 1:51:36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북한이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삐라(북한의 대남 선전 전단) 살포를 늘이고 있다.

 30일 서울 행당동 근처에서 발견된 삐라에는 "김정은 최고 영도자님은 통일의 새 아침을 안아오시는 민족대단결의 영수이시다!" "우리 모두 통일 햇님 마중가자요"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모든 핵전쟁 연습 그만두고 평화를 수호하자!"는 내용도 있다. 삐라를 뿌린 주체는 평화수호연대, 민족통일시민운동연대라고 쓰여 있다.

 이 전단은 학생들이 오가는 등굣길에 뿌려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삐라는 경기도 북부에서 많이 발견됐다. 앞서 지난 3일에는 수원시의 한 고등학교 등굣길에 삐라가 떨어져 교사들이 수거에 나섰고, 27일에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에서 북한 전단 40여 장이 발견돼 경찰이 수거했다.

 ▲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에서 발견된 삐라  ⓒkonas.net

 또 29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가 열린 일산 동구 동양인재개발원 인근에서도 삐라 10여장이 신고돼 경찰이 수거에 나섰다. 이 삐라에는 "가자 평양으로, 오라 평창으로"라는 내용과 "북의 대범한 아량과 선의가 가져온 남북화해 분위기를 통일 잔치 분위기로 이어가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삐라를 소지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나눠주는 것은 국가보안법 7조 5항에 저촉될 수 있다. 삐라를 발견하게 된다면 경찰(112)에 연락하는 것이 가장 빠르다. 경찰은 수거한 삐라를 군에 인계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강산(khkh39)   

    평창올림픽이 남북간의 화해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될 수 는 있지만 우리의 주적은 북한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8-02-01 오전 10:04:21
    찬성0반대0
1
    2018.5.23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통일전망대, ‘봄 여행주간’ 맞아 금강산전망대 개방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 산하 ㈜통일전망대는 문화체..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하부지, 외 할부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