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민 53% “평창올림픽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 안 돼”

더민주 여론조사, “정부 대북정책 58.4% ‘만족’, 통일보다 평화공존에 초점 맞춰야 63.9%”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2-06 오후 2:44:5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더불어민주당에서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국민 절반 이상인 53.3%가 이번 평창 겨울올림픽이 남북관계에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은 6일 여론조사기관 KSOI에 의뢰해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성인 1014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도 전체의 50.3%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유는 우리 선수 중 일부가 출전하지 못해서(43.3%), 단일팀 자체 반대(28.4%), 선수단과 소통 부족(22.6%) 등을 들었다.

 이번 올림픽을 ‘평양 올림픽’이라고 비판하는 보수 야권의 주장에 대해선 응답자의 74.4%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해서는 58.4%가 '정부의 대북정책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불만족은 37%였다. 또한 응답자의 49.7%가 박근혜 정부보다 남북관계가 호전됐다고 봤다.

 통일에 대해서도 '남북이 같은 민족이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통일을 해야 한다'는 문항에 10명 중 7명이 동의했지만, 63.9%는 대북정책이 통일보다 평화공존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봤다.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 남북공동선언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는 방안에 대해선 찬성과 반대가 각각 42.8%, 38.2%로 비슷했다.

 개성공단과 같은 남북간 합의 사항이 정부에 의해 일방 중단됐을 경우 피해를 정부가 보상하는 법안을 제정하는 문제에 대해선 68.4%가 찬성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선제타격 주장에 대해서는 70.1%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5.23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통일전망대, ‘봄 여행주간’ 맞아 금강산전망대 개방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 산하 ㈜통일전망대는 문화체..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하부지, 외 할부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