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항일민족운동단체 신간회 91주년 기념식

14일 오전 서울 YMCA회관에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2-13 오전 9:47:2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가보훈처는 일제 강점기 국내 최대의 항일민족운동 단체였던 신간회의 창립을 기념하는 「신간회 창립 91주년 기념식」이 14일 오전 11시 서울 YMCA회관 대강당에서 (사)신간회기념사업회(회장 강지원) 주관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이 날 기념식은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을 비롯하여 독립운동 관련 단체 대표, 광복회원,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간회 강령 및 약사 낭독, 기념사, 참석 내빈의 축사에 이어 청소년 대표의 선열께 드리는 감사편지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신간회는 1927년 2월 15일 안재홍, 이상재, 신채호, 신석우, 백관수, 유억겸, 권동진, 홍명희, 김약수 등 당시 좌우익 인사 34명이 「민족유일당 민족협동전선」이라는 표어 아래 비타협 민족주의를 표방하고 민족주의 진영과 사회주의 진영이 제휴하여 창립한 민족운동단체이다.

 초대 정ㆍ부회장에 이상재와 권동진을 추대하고, 민족적ㆍ정치적ㆍ경제적 예속의 탈피, 언론ㆍ집회ㆍ결사ㆍ출판의 자유 쟁취, 청소년ㆍ여성의 형평운동 지원, 파벌주의 타파, 동양척식회사 반대, 근검절약운동 전개 등을 활동 목표로 삼아 전국에 지회(支會)를 조직하며 세력을 확장해 나갔다.

 1930년경에는 전국에 140여 개의 지회를 설립하고 3만 9천여명의 회원을 확보하였으며, 활동 범위를 넓혀 일본에 지회를 조직하기도 하였다.

 이렇게 세력을 확장해가던 신간회는 1929년 11월 광주학생항일운동을 계기로 학생운동의 탄압에 엄중 항의하고 이를 전국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비타협 민족운동을 지향한 민중대회를 계획하였다. 그러나 조병옥, 이관용, 이원혁 등 주요인사 44명이 체포됨에 따라 뿌리가 흔들리게 되었고, 1931년 5월 조선중앙기독교청년회관에서 대의원 77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산을 결의함으로써 발족한 지 4년 만에 해체되었다.

 신간회는 일제 강점기에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정치ㆍ이념을 초월한 좌우익 합작 민족협동전선의 최고기관으로서 그 의의가 높게 평가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18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