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 65세 이상 118,717명 독거 국가유공자 ‘복지실태조사’ 실시

보훈가족 사각지대 해소 위한 “촘촘한 맞춤형 복지서비스” 실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2-13 오전 10:42:1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13일 국무회의에서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보훈가족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 정책인 “촘촘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보고하고 본격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훈대상자의 평균연령은 73세로 보훈제도 내에서의 지원에 더하여 민간 복지자원과 연계하여 지원하고 있지만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져 특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보훈가족이 상존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이러한 분들이 지원을 요청하지 않으면 어려운 상황을 알 수 없었으며, 복지자원의 한계로 서비스 제공도 미흡했다. 

 이에 따라 사각지대에 계신 분들을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복지서비스 자원도 개발하여 위기상황을 가져온 원인에 따라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먼저, 잠재적으로 위기상황에 처해 있다고 예상되는 보훈대상자를 지원하기 위하여 복지실태조사를 실시한다.

 보훈처는 보건복지부에서 운영하는 『복지사각지대발굴시스템』을 통해 단전․단수․단가스․건강보험료 체납 등 위기가 예상되는 800명을 확인하였으며, 행정안전부와 협조를 통해 65세이상 고령으로 홀로 외롭게 살고 계신 독거대상자가 118,717명을 파악했다.

 보훈처는 먼저 위기예상 800명에 대해 우선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118,717명의 독거 유공자는 연령, 쪽방촌 등 거주지역, 생활정도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실태를 조사하여 긴급히 지원해야 대상을 발굴한다고 밝혔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긴급지원대상군>과 <잠재적 위험군>으로 나누어 상황에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긴급지원대상군>은 상황별 케어플랜을 수립하여 지원한다.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독거․노인부부 세대는 주 2회 가정을 방문하여 가사지원 등 “찾아가는 보훈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생계곤란 등 복합적인 문제로 특별한 지원이 필요한 가구는 “보훈나눔플러스 사업”을 신설하여 위기사유별로 지원계획을 마련,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할 때 까지 지원한다.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지 않은 <잠재적위험군>은 월 1회 이상 안부전화 실시 등 주기적 모니터링을 통해 위기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예방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9.19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