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비핵화 검증의 시작은 북한 핵시설 전면 공개”

하이노넨 전 IAEA 사무차장 “핵 역량 일부 처음부터 파괴해야”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3-13 오후 4:34:1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1, 2차 북핵 위기 당시 영변 핵시설 사찰을 주도했던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은 북한 비핵화 검증의 첫 단계는 모든 핵 관련 시설을 완전하게 공개하는 것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알려지지 않은 핵 시설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영변 핵 시설에 대한 접근만을 허용하는 게 아니라 모든 핵 시설을 완전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의 핵 시설을 100% 찾아낸다는 절대적인 보장은 없다”면서, “북한이 밖으로 나와 대화를 할 준비가 됐다고 밝힌 만큼 검증 첫 날부터 북한이 모든 시설에 대한 공개를 하면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겠다는 의지가 진심인지 알 수 있고,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숨기기 어렵다”고 말했다.

 북한 핵무기 검증이 특별히 어려운 이유에 대해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어떤 부분에 대한 검증은 IAEA의 역량 밖이라며, 핵 물질의 무기화와 더욱 민감한 부분에 대해선 다른 검증 절차가 필요하므로 국제사회가 함께 검증 절차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또 북한의 핵무기를 검증한 뒤 모두 제거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쉽지 않다며, 북한은 지난 수십 년간 핵무기를 갖고 있었고 핵 물질을 포함해 핵무기를 약 20개에서 60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정말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국제사회가 새로운 방식을 개발해 접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북한의 비핵화는 1994년 제네바 합의 때와 달리 북한이 처음부터 모든 정보를 공개하느냐와, 북한이 핵무기 역량을 제거할 준비가 됐는지”가 관건이라며 1994년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일부를 처음부터 파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각의 ‘북한이 최근 이룬 핵무기 역량 진전을 봤을 때 비핵화보다는 제한하는 방안이 현실적’이란 주장에 대해선, “그렇게 된다면 1994년과 2005년 때와 같은 함정에 다시 빠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0.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