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항공모함 루스벨트호, 한반도 포함 7함대 작전구역 진입

시어도어 루스벨트 항모강습단, "동맹국 해군과 연합훈련 등을 통해 상호운용성을 강화할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3-27 오후 4:00:34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미국의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71)가 한반도를 포함하는 미 해군 7함대 작전구역으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는 27일 미 해군 7함대 웹사이트를 인용해 시어도어 루스벨트호를 기함으로 하는 항모강습단은 최근 7함대 작전구역으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시어도어 루스벨트 항모강습단은 7함대 작전구역에 머무르는 동안 동맹국 해군과 연합훈련 등을 통해 상호운용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7함대는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어도어 루스벨트호는 지난 4개월 동안 중동 해역과 인도양을 관할하는 5함대 작전구역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시어도어 루스벨트호는 동태평양을 관할하는 3함대 소속으로, 작년 10월 모항인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기지를 출항해 7함대와 5함대 작전구역으로 이동했다.

 작년 11월에는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 니미츠호(CVN-68)와 함께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연합훈련을 하며 북한에 대해 고강도 무력시위를 하기도 했다. 항공모함 3척이 공동훈련을 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었다.

 시어도어 루스벨트호가 7함대 작전구역으로 돌아옴에 따라 7함대 작전구역인 서태평양에는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로널드 레이건호, 칼빈슨호(CVN-70)호 등 항모 3척이 있게 됐다.

 미국은 다음달 1일 시작하는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FE) 연습 기간 한반도에 항공모함을 전개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반도 정세가 대화 국면에 접어든 것을 고려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그러나 미국이 한반도를 포함한 7함대 작전구역에서 항공모함 3척을 유지하는 것은 오는 5월 북미 정상회담 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한 포석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bgm5498(bgm5498)   

    우리나라도 동해, 남해, 서해, 항공모함을 배치하면 좋겠어요

    2018-03-28 오전 10:13:24
    찬성1반대0
1
    2018.11.14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