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RFA “미북 정상회담, 북 완전한 비핵화 증명이 핵심”

미국 외교협회 토론회 “양국 합의점 못찾으면 미국은 대북 최대 압박 제재 이어갈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4-10 오전 11:36:5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자유아시아방송(RFA)은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미국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비핵화 노력에 따른 미북관계의 진전’이란 주제의 토론회 내용을 인용해 북한이 핵을 폐기한다는 확실한 증명이나 결과물을 내놓지 않는 이상 성공적인 미북 정상회담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미국 전문가들의 지적을 전했다.

 RFA에 따르면 이날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와 마이크 멀린 전 미국 합참의장은 이르면 5월 말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실제로 핵무기와 핵개발 프로그램 포기에 관련된 이행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결국 형식적인 만남에 그칠 것이라고 추정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천이라는 실질적인 ‘결과물’이 나오지 않으면 한국,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 6개국이 북한과 핵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실패로 돌아간 2005년 6자회담 때와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다.

 마이크 멀린 전 미국 합참의장은 “김정은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원한다고 오랫동안 말해왔다. 그러나 그 동안 한번도 논의되지 않은 점은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양국이 만족할 수 있는 비핵화를 이루는가 이다. 이번에도 결과물이 없다면 이번 회담의 기본 목표를 잃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 역시 김정은이 말한 비핵화가 한국이나 미국이 원하는 바와 같이 완전한 핵무기의 폐기와 핵 개발 중단을 의미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비핵화에 대한 서로의 이해와 입장 차이로 양국이 합의점을 찾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며 이럴 경우 미국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실무진들의 물밑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구체적인 장소나 일정은 공식 발표가 나오기 전까지는 예상하기 어렵다고 빅터 차 석좌는 답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0.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