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文대통령 초청으로 5월 2일 국빈 방한

“전략적 동반자관계 격상 이후 첫 정상교류, MIKTA 일원으로 우리 외교 저변 확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4-25 오후 4:50:33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오는 5월 2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국빈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터키는 6.25 전쟁에 참전해 한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는데 함께한 형제국”이라면서 이같이 발표했다.

 고 부대변인은 “이번 에르도안 대통령의 방문은 2012년 양국 관계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이후 최초로 이뤄지는 정상 교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고 부대변인은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두 나라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현황을 점검하고 교역·투자·교통·인프라·에너지 자원 등의 분야에서 두 나라간 호혜 분야를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 부대변인은 또 “터키는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의 일원으로 국제무대에서 협력강화를 통해 우리 외교의 저변을 확대하고 다변화하는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2.14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기록물, 이젠 포털에서도 볼 수 있어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국가기록원 누리집에서..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