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국방부 “한국내 임무·병력태세 변함없다” 주한미군 감축설 부인

“최대 압박작전 뒷받침, 동맹과의 안보 약속 굳건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04 오후 1:13:5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 준비를 지시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3일(현지시간) 보도와 관련, 미 국방부는 4일(현지시간) "한국에서의 임무는 여전히 그대로이며 우리의 병력태세에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퍼 로건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국방부는 최대 압박 작전을 뒷받침하고, 대통령을 위한 군사 옵션을 발전·유지하며, 동맹에 대한 철통같은 안보 약속을 더욱 굳건히 하는 일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우리는 모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의 비핵화(CVID)를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도 4일 출입기자단에 메시지를 보내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 핵심관계자와 통화했다"며 NYT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지난달 30일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 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평화협정이 채택된 후에는 주한미군의 지속적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하자,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아침 참모진 회의에서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NYT는 전날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주한미군 유지 비용을 적절하게 보상받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 수 십년 간 주한미군이 주둔했는데도 북한의 핵위협을 막지 못했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 준비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명령이 오는 7일부터 시작되는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주한미군 유지 비용을 한국이 더 많이 분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0.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