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백악관 "한미 상호방위태세 변함없다"…주한미군 감축설 거듭 일축

정의용·볼턴 워싱턴서 협의 "남북-북미간 대화 공조, 한미 동맹의 힘 반영"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06 오전 11:03:16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백악관이 주한미군 철수·감축 논란에 대해 "한미 양국 간 방어태세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백악관은 4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이날 4.27 개최된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에 관한 내용을 공유하고, 곧 개최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펜타곤(미국 국방성)에 주한미군 병력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전날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명백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백악관은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이 이날 백악관에서 협의를 갖고 남북, 북미간 각각 진행되는 대화 상황과 관련한 한미 간 조율·공조는 한미 동맹의 힘을 반영해주는 것이라는 데 주목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4·27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결과를 볼턴 보좌관에게 전달하고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으며, 오는 22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앞으로 몇 주간 긴밀한 연락을 취해가기로 했다고 덧붙엿다. 

 정 실장은 전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 도착해 볼턴 보좌관과 만났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북한의 비핵화와는 상관없이 한미 상호방위태세는 변함이 없어야 한다.

    2018-05-09 오전 9:11:33
    찬성0반대0
1
    2018.10.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