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트럼프, 공개서한 통해 “북미정상회담 개최 부적절”

“회담 열고 싶다면 망설이지 말고 전화하거나 편지 달라”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25 오전 9:43:43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6월12일 예정됐던 북미 정상회담 취소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앞으로 쓴 공개서한을 통해 “당신들이 최근 성명에서 보여준 엄청난 분노와 적개심에 근거할 때 나는 지금 시점에 오랫동안 준비해온 이번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이렇게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당신과 나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싹트고 있었다고 느꼈으나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오직 대화뿐이게 돼버렸다. 언젠가 당신을 보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엿다. 
 
 그러면서 “정상회담과 관련해 당신이 마음을 바꿔 이 중요한 회담을 열고 싶어진다면 망설이지 말고 전화를 하거나 편지를 써라.”며 회담이 재개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서한 전문임.

 친애하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우리는 오는 6월12일 양측에 의해 오랫동안 기대를 모아온 싱가포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에 당신이 쏟은 시간과 인내, 노력을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 만남은 북한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으나 이제는 완전 무관하게 됐다. 나는 그곳에서 당신과 만나기를 매우 고대하고 있었다.

 슬프게도 당신들이 최근 성명에서 보여준 엄청난 분노와 적개심에 근거할 때 나는 지금 시점에 오랫동안 준비해온 이번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 이 편지가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다는 것을 나타내게 해달라.

 이는 우리 둘에겐 좋을지 몰라도 전 세계로 봐선 손해다. 당신은 당신들의 핵 능력에 대해서 이야기하지만 우리의 것은 신에게 이 무기들을 쓰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기도해야 할 정도로 거대하고 강력하다.

 나는 당신과 나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싹트고 있었다고 느꼈으나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오직 대화뿐이게 돼버렸다. 언젠가 당신을 보게 되기를 고대한다.

 한편 인질들을 석방해줘 그들이 가족들과 함께 있게 해준 것에는 감사한다. 그건 아름다운 행동이었고 매우 고마운 일이다.

 정상회담과 관련해 당신이 마음을 바꿔 이 중요한 회담을 열고 싶어진다면 망설이지 말고 전화를 하거나 편지를 써라. 세계, 특히 북한은 평화를 이어가고 엄청난 번영과 부를 이룰 큰 기회를 잃은 것이다. 이 기회를 놓친 것은 역사적으로 봤을 때 참 슬픈 순간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미.북 정상회담은 진정성있는 비핵화 회담이 되어야 한다. 우리의 생존권이 달려있는 매우 중요한 회담이다.

    2018-05-25 오후 4:08:31
    찬성0반대0
1
    2018.8.19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하계 휴가철 인터넷 사기(휴가 용품, 여름 가전 등) 주의!
2018년 하계 휴가철을 맞이하여 우리 국민은 55.2%가 여름휴가..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