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日언론 "김정은, 북일회담에 긍정적…아베 '8월 평양방문' 검토"

"북일 정상회담 실현 위해 여러 번 물밑 협상"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6-14 오전 10:01:0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8월 방북안을 검토한다고 일본 산케이 신문 등 현지 언론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연합뉴스는 14일 일본 산케이신문 등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했다며, "김 위원장의 의향이 지난 12일 미국 정부로부터 복수의 경로로 일본 정부에 전달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북일정상회담의 본격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면 경제 제재는 풀리지만, 본격적인 경제 지원을 받고 싶다면 일본과 협의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김 위원장에게 설명했다고 산케이는 보도했다.

 산케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납치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지원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러한 설명을 들은 김 위원장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긍정적 자세를 보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그동안 북일 정상회담을 실현하기 위해 양국 정부 관계자가 여러 번 물밑 협상을 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는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 등에 대한 사전협상으로 보인다"며 "아베 총리가 8월께 평양을 방문하는 안과 9월 국제회의를 이용해 회담하는 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총리의 8월 방북이 어려울 경우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김 위원장이 참석하면 그때 아베 총리가 김 위원장과 만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납치피해자 재조사 시 일본 측도 참가하는 등 실효성 확보방안을 북일 정상회담 개최에 필요한 최소 조건으로 제시할 계획이다.

 그러나 요미우리는 "김 위원장이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생각을 나타내고 있지만, 북한은 공식적으로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된 것'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에서 납치문제를 거론했을 때 김 위원장이 '이미 해결된 것'이라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으며, 납치문제는 공동성명에 포함되지는 않았다.

 NHK는 이날 별도 기사에서 "북한은 납치문제가 해결된 사안이라는 자세를 바꾸지 않고 있어 정부 내에선 북한의 긍정적 반응을 끌어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와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17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