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의 자주독립 주장한 헐버트 박사 서거 69주기 추모식

10일,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 내 선교기념관에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8-09 오전 8:46:4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대한제국의 국권 회복을 위해 일제와 맞서다 추방당한 호머 헐버트 박사를 기리는 헐버트(Homer B. Hulbert) 박사 서거 69주기 추모식이 10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 선교기념관에서 열린다.

  (사)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회장 김동진)의 주관으로 열리는 이 날 추모식은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을 비롯한 각계인사, 기념사업회원,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도, 추모사, 영상시청, 추모공연, 예사 및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미국 버몬트주에서 1863년 태어난 헐버트 박사는 1886년 23세의 나이로 대한제국 왕립 영어학교인 육영공원의 교사로 내한해 외국어를 가르치는 한편 외교 자문을 맡아 광무황제를 보좌했다.

 1905년 을사늑약 후 광무황제의 밀서를 휴대하고 미국 국무장관과 대통령을 면담하여 을사늑약의 무효와 한국의 자주 독립을 주장하고자 했다.

 이듬해 '한국평론'을 통해 일본의 야심과 야만적 탄압을 폭로하는 등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하는 데 앞장섰다.

 1907년 이상설 등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광무황제의 밀사로 참석해 각국 외교관과 현지 언론에 을사늑약의 무효와 대한제국의 국권회복을 호소하자 이를 적극 지원했다.

 헐버트 박사는 미국에 돌아간 후 40여년만인 1949년 7월 29일 대한민국 정부의 초청으로 8ㆍ15 광복절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내한했다가, 일주일만인 1949년 8월 5일 86세의 일기로 서거했다.

 평소 ‘한국 땅에 묻히고 싶다’는 소망에 따라 양화진 외국인 묘지에 묻혔다. 정부는 헐버트 박사의 공훈을 기려 1950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2.14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기록물, 이젠 포털에서도 볼 수 있어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국가기록원 누리집에서..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