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고위당국자 "2차 미북 정상회담 내년 초 열릴 수도"

트럼프 “북한 문제, 서두르지 말고 여유 가져야”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10-22 오후 2:07:0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이 내년 초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고위 당국자가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로이터 통신을 인용해 이 고위 당국자가 19일(현지시간) 소수의 기자들에게, 2차 미-북 회담은 내년 1월 1일 이후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19일 멕시코를 방문 중 VOA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10여 일 후, 미-북 고위급 회담을 열고,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의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오 장관은 아직 미-북 정상회담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두 나라 정상 모두에게 적합한 날짜와 시간, 장소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더물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 중간선거를 앞두고 네바다주 엘코에서 열린 선거지원 유세에서, 북한 문제가 잘 해결될 것이라며 너무 서두르지 말고 여유를 가지라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14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