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추모의 벽’ 건립 성금, 노병들의 솔선수범

갑종장교전우회.영관장교연합회 소속 노병들, 향군에 성금 전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11-12 오후 4:32:48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가 추진하고 있는 미국 참전용사 ‘추모의 벽’ 건립 성금 모금운동에 노병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오전 성수동 향군회관에서는 갑종장교전우회와 예비역 영관장교연합회의 성금 전달식이 함께 이루어졌다. 이날 6.25참전∙친목단체인 갑종장교전우회는 노병들이 용돈을 절약하여 모은 310만원을, 예비역 영관장교연합회는 225만원을 각각 김진호 향군회장에게 전달했다.

 ▲12일 오전, 갑종장교전우회와 영관장교연합회가 향군 김진호 회장(우측에서 다섯번째)에게 ‘추모의 벽’ 건립을 위한 성금을 기탁하고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konas.net

 김영갑 갑종장교전우회 회장은 성금을 전달하면서 “향군이 6.25전쟁에 참전했다 희생된 미군장병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기 위한 ‘추모의 벽’ 건립 성금 모금에 선배로서 솔선수범하고자 동참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박우식 영관장교연합회 회장은 “향군의 친목단체 중 핵심역할을 하고 있는 영관장교연합회가 명분있는 사업에 앞장서고자 회원들의 정성을 모아 모금에 동참하게 되었다”며 “성공적인 모금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갑종장교전우회는 1950년 7월부터 1969년 8월까지 19년간 배출된 4만 5천여 명이 회원이며 이중 3만 3천여 명이 6.25전쟁과 베트남전에 참전하여 혁혁한 전공을 세운 호국의 영웅들이 모였있는 단체다.

 영관장교연합회는 육해공군해병대 예비역 영관장교들의 모임으로 창군원로부터 최근 전역자까지 구성되어 군맥을 이어오고 있으며 28년의 역사와 전통을 가진 결속력이 강한 안보단체다.

 김진호 회장은 “노후생활이 어려우실텐데 선배님들이 앞장서서 모범을 보여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선배님 한 분 한 분의 정성과 마음을 재단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향군 관계자는 “모금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지 1개월이 지나면서 향군 각급회와 참전 및 친목단체 등에서 모금활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으며 모금 창구에는 모금에 참여하고자 하는 일반 국민들의 문의전화와 성금이 매일 답지하고 있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머나먼 이국땅에서 희생하신분들의 숭고한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추모의 벽 건립에 적극 협조해야한다.

    2018-11-13 오전 9:02:27
    찬성0반대0
1
    2018.12.1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