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재향군인회, "일부 반정부단체의 집단행동에 대한 향군의 입장" 밝혀

"남북군사합의, 북핵폐기 위한 불가피한 과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12-05 오후 4:29:34
공유:
소셜댓글 : 8
twitter facebook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는 5일 “9.19 군사합의는 북한 핵 폐기를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라며 "일부 반정부단체에서 집단행동을 통해 국론분열을 조장하고 욕설에 가까운 극렬하고 자극적인 용어로 공격하고 있어 국내 최대의 안보단체인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의 명예와 정체성을 훼손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향군의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향군은 이 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남북이 합의한 ‘9.19군사합의’는 남북한 간에 군사적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신뢰구축과 북한의 핵을 폐기시키기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군이 결정한 남북군사합의를 부정하는 것은 군을 불신하는 것”이라며, “우리 군이 정당한 절차와 합법적으로 추진한 군사합의를 놓고, ‘무장해제’, ‘안보해체’, ‘국가파괴’등의 주장은 지나친 일방적 주장이며 또 다른 정치적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으며 이는 군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9.19군사합의는 우리 군이 한·미동맹 강화와 완벽한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하여 한‧미간 긴밀한 사전 협의를 통해 결정되었다”며, “제50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한‧미 국방장관이 동의와 지지를 한 것이다. 이를 부정하면 한‧미동맹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가 안보문제는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각자의 주관을 가지고 주장을 할 수 있으나, 국민의  생명이 걸려있는 국가 안보 문제를 놓고 집단행동으로 국민의 불안을 부추기는 행위는 결국 남남갈등과 국론 분열로 이어져 정부의 대북 협상력을 약화시킬 뿐”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끝으로 “앞으로도 향군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정부정책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최근의 안보상황을 국민들이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대국민 안보계도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다음은 향군의 입장 전문임.

일부 반정부단체의 집단행동에 대한 향군의 입장

9.19 군사합의에 대한 찬·반의 선택은 각자의 고유권한임에도 일부 반정부단체에서 집단행동을 통해 국론분열을 조장하고 욕설에 가까운 극렬하고 자극적인 용어로 공격하고 있다. 따라서 국내 최대의 안보단체인 대한민국 재향군인회(이하, 향군)의 명예와 정체성을 훼손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다음과 같이 향군의 입장을 밝힌다.

❍ 9.19 군사합의는 북 핵 폐기를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다.
한반도 비핵화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남북이 합의한 ‘9.19군사합의’는 남북한 간에 군사적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신뢰구축과 북한의 핵을 폐기시키기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다.

❍ 국군이 결정한 남북군사합의를 부정하는 것은 군을 불신하는 것이다.
우리 군이 정당한 절차와 합법적으로 추진한 군사합의를 놓고, ‘무장해제’, ‘안보해체’, ‘국가파괴’등의 주장은 지나친 일방적 주장이며 또 다른 정치적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으며 이는 군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다.

❍ 9.19 군사합의는 한‧미가 긴밀히 협조하여 결정된 것이다.
9.19군사합의는 우리 군이 한·미동맹 강화와 완벽한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하여 한‧미간 긴밀한 사전 협의를 통해 결정되었으며, 제50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한‧미 국방장관이 동의와 지지를 한 것이다. 이를 부정하면 한‧미동맹을 무시하는 것이다.

❍ 국가 안보문제는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각자의 주관을 가지고 주장을 할 수 있으나, 국민의  생명이 걸려있는 국가 안보 문제를 놓고, 집단행동으로 국민의 불안을   부추기는 행위는 결국 남남갈등과 국론 분열로 이어져 정부의 대북 협상력을 약화시킬 뿐이다.

❍ 향군은 조국과 태극기를 지키기 위해 목숨 받쳐 싸워온 안보단체이다.  앞으로도 향군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정부정책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며, 최근의 안보상황을 국민들이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대국민 안보계도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

2018. 12. 5.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지상-최고의 인본주의(==인간중심) 국가는...???ㅎ P.S) 독일의 어떤 여류인류 학자가 최근에...애기하더군요~?? == "한국은 세계최고 수준의 씨쪽사회-민족이라고~~!!" (이게...정말~ 맞는 애기임~!!ㅎ 가장~ 심각한 문제이기도 함~!!ㅎ 부족-중심주의~! = 육적-민족-중심주의~!! == 향우회 발호~!!ㅎ )

    2018-12-06 오전 1:06:19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성경은...@@@ "복음을 거부하고~ 전도자들을 박해하는 그 땅에선 뒤돌아 나와서~ 신발에 묻은 먼지조차 털어버리라~!!"Amen. 라고 가르치셨습니다만~??ㅎ 할렐루야~!! @ 한국교회는..."사탄의 공산주의와 하나가 되야한다~??"고들 대개~ 설교/기도합디다~!??ㅎ 이단-GH정권이후~! (이게 과연~ 기독교적 논리야 ~??ㅎ vs. 이단-통일교의 종교통합의 이단적평화-인간중심-포용논리 인가~??ㅎㅎㅎ)

    2018-12-06 오전 1:03:36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미국 목회자들에게..."공산주의가 사탄의 역사"인가요~? 라고 물으면...당연히~ "Yes, Sure~!!" 라고 애기함~!! 할렐루야~!! @ 한국 목회자들중엔...?? "공산주의는 사탄의 역사"라고 말하면...오히려~ 면박을 주는 좌경한-인간들이 부지기수임~!!ㅎㅎ (물론이야~! 라고 하신분들도 있음~!!) 한국인들이... 대개~영성자체가..."인본주의"임~!!ㅎ Got it~??

    2018-12-06 오전 1:03:08
    찬성0반대0
12
    2018.12.1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