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활빈단, 테러방지법 서둘러라

“IS에 그냥 당하려는가? 처리 외면하면 국회 직무유기로 고발”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1-18 오전 10:36:2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이 정치권에 ‘테러방지법’ 제정을 서두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활빈단은 정의화 국회의장과 김무성 문재인 여야 정당대표, 신당창당중인 안철수 의원 등 정치권에 ‘테러방지법 입법제정’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전국을 순회하며 국태민안(國泰民安)운동을 벌이고 있는 활빈단은 이 성명에서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20개국(G20) 회원국 중 테러방지법이 없는 나라 4개국 중 하나임에도 “수년전 계류된 테러방지 법안은 낮잠 자고 있다”며 “정부가 군·경, 국정원 등 안보당국과 함께 테러 경계와 대비에 필수인 관련 법제를 미루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국회를 강력 성토했다.

 ▲ 국태민안운동을 펼치고 있는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왼쪽) 대표 등이 전남 함평 고인돌 휴게소 에서 테러방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konas.net


 활빈단은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한국 등 62개국을 ‘십자군동맹’으로 지목하고 테러를 ‘아웃소싱’하기에 “우리나라도 더 이상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국민의 안전과 적극적인 대비태세를 위해 테러방지법 제정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활빈단은 또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연쇄 테러로 IS테러가 유럽·미국과 중동을 넘어 동남아 각국에 비상이 걸리는 등 아시아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사실을 적시, “테러에 대한 심리적 공포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국민안전을 위한 법 제정을 외면하다간 오는 4·13총선에서 유권자로부터 심판받아 쓴맛 보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활빈단은 각 국가와의 공조체제의 필요성도 덧붙였다. “테러 방지를 위한 국가 간 공조나 각국 정보기관들과의 대(對)테러 협력도 테러방지법 제정이 선행되어야만 이뤄진다”며, 최근 4차 핵실험 후 무인기 침범, 대남전단 살포와 함께 사이버테러 가능성도 농후한 상황을 상기하고는 이의 제정에 소극적인 야권을 향해 “국회의원 직무유기로 대검찰청에 고발 하겠다”고 주장했다.(konas)

konas.net



sns sns sns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9.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우리는 과연 대한민국의 복된 미래의 ..
잠언31:29.덕행있는여자가많으나그대는여러여자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성명서> 문재인대..
<성명서> 문재인대통령 퇴출 없이는대한민국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진객(珍客), 하늘이 주신 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