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프랑스 참전용사 61년 만에 한국 품으로

한국의 품에 잠들길 소망했던 프랑스 6․25 참전용사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 공항 유해 봉환식 등 정부차원의 최고 의전과 예우로 보답
Written by. 이현오   입력 : 2016-10-24 오전 10:07:4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6·25전쟁에서 유엔군으로 참전한 프랑스 참전용사 故 앙드레 발레발(Andre Belaval)씨의 유해 봉환식 및 안장행사가 24일과 27일 서울 국립현충원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다.

 故 앙드레 발레발(Andre Belaval)씨의 유해는 24일 오후 3시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오며, 같은 날 서울현충원 봉안당에 안치되었다가 27(목) 오전 11시에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된다. 이를 위해 국가보훈처는 공항 유해 봉환식부터 안장식까지 정부차원의 최고의 예우와 의전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전용사 故 앙드레 발레발(Andre Belaval)씨는 1953년 3월 프랑스 대대 13보충중대 일등병(무전병)으로 참전한 후 1955년 3월 프랑스로 떠났으며 인도차이나 전쟁 등 군에 9년간 복무하였다. 그는 프랑스 한인외인부대협회 창립멤버로서 10여년 간 명예회장으로 재임하며 외인부대원들의 프랑스 정착을 적극 지원하였고, 프랑스 내 한국 교민행사에 적극 참석하는 등 한국 교민사회와도 각별한 유대관계를 유지할 만큼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애정이 높았다고 한다.

 또한, 그는 한국을 프랑스 조국 이상으로 소중하게 여겨 제 2의 고향으로 생각하였고 항상 자신이 목숨바쳐 지켜왔던 한국과 먼저 간 전우들을 그리워하여 본인 사후에는 생사고락을 같이했던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한국에 묻히길 소망하였다고 한다. 고인은 “한국에 묻히고 싶다는” 마지막 유언을 남긴 채 2015년 7월 2일 향년 87세로 세상을 떠났다.

 

 앙드레 벨라발씨의 유엔기념공원 안장이 이뤄지게 된데는 유족(아들)이 부친의 평소 유언을 받들어  駐 프랑스 한국대사관으로 연락해 부산 유엔기념공원 안장을 문의해 駐 프랑스 한국대사관이 국가보훈처로 연락, 국가보훈처 주도로 주한 프랑스대사관 등과 협의하여 이 날 안장이 확정케 됐다.

 2015년 5월부터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유엔 참전용사 사후 개별안장이 처음 실시된 이후 프랑스 참전용사 레몽 베르나르(5월)씨, 영국 참전용사 로버트 맥카터(11월)씨, 미국 참전용사 버나드 제임스 델라헌티(’16.2월)씨, 네덜란드 참전용사 니콜라스 프란스 웨셀(’16.5월) 이후 다섯 번째로 프랑스 참전용사 앙드레 벨라발(Andre Belaval)씨의 안장식이 열리게 된다.

 유해 봉환식은 인천 공항 입국장에서 국가보훈처장 주관하에 주한 프랑스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관계자, 한국에 있는 한인외인부대원 후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 의장대가 함께하여 품격있는 의식으로 진행되며, 유가족 등에 대한 기자회견 자리도 별도 마련된다.

 부산 유엔기념공원 안장식에는 故 앙드레 발레발(Andre Belaval)씨의 유가족으로 아들(Vincent Desrivieres)부부와 손녀, 국가보훈처 및 주한 프랑스 대사관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앞으로도 유엔 참전용사가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을 희망할 경우 정부 차원의 의전과 예우를 지원할 것이며 참전국과의 혈맹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고 세대를 이어 참전용사 후손들과의 유대관계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현오 기자(holeekva@hanmail.net)

 



sns sns sns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5.23 화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청구를 바라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법외노조 전교조, 합법노..
법외노조 전교조, 합법노조 만들겠다는 문재인정권은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복(腹) 중의 외손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