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中국방부 "댜오위다오에 日군함 들어와 출동…日이 사실왜곡"

"일본, 중국군 합법적 행동 조작해…강력 불만·결연히 반대"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1-12 오후 2:07:3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일본 정부가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의 자국 영해 바로 바깥쪽 접속수역에 중국의 잠수함이 진입해 군함을 출동시켰다고 발표하자 중국 국방부는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강력히 반박하고 나섰다.

 중국 국방부는 오늘(12일) "일본 해상 자위대 군함 2척이 지난 11일 댜오위다오 츠웨이위(赤尾嶼) 동북쪽 접속수역에 들어와 중국 해군 미사일 호위함 '익양'호가 즉각 출동해서 추적 감시 활동을 벌였으며, 현재 일본 군함은 이 수역에서 떠났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 신문국은 "댜오위다오와 부속 도서는 오래전부터 중국의 고유 영토"라면서 "중국 군함이 유관 해역에서 활동하는 것은 정당하고 합법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이를 잘 알면서도 적반하장하고 있으며 사실을 왜곡하고 시비를 뒤섞어 분간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면서 "일본이 중국 군대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리 수호 행동을 조작하고 있는데 강력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군은 앞으로도 모든 필요한 수단을 취해 국가 영토 주권과 안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해상자위대와 방위성은 중국군 소속으로 보이는 잠수함이 지난 10일 오키나와(沖繩)현 미야코지마(宮古島) 앞바다에 이어 11일 센카쿠열도의 다이쇼지마 바깥쪽 접속수역에서 수중 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 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하자 중국 외교부는 댜오위다오가 중국의 고유영토임을 주장하며 일본의 자제를 촉구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sns sns sns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0.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실수로 지나쳐 미납된 통행료, 간편하게 내는 법
깜빡 잊고 내지 못한 통행료! 영업소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납..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