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소리/단소리
Home > 네티즌마당 > 쓴소리/단소리
쓴소리/단소리 네티즌칼럼 자유게시판
제 목 * 우리국군의 현주소
작성자 김찬수 작성일 2017-02-07 조회 조회 : 17866 

 

* 우리국군의 현주소

애국보수 태극기 물결은 대한민국 우리국군의 위상을 정확히 판단해야 할것이다.
비단 전인범 특전사 사령관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군 내부의 국가관은 벌써 심각해져있다.

남북대결에서 6.25이후, 특히 느슨해진 정치계에서 김영삼(상도동계), 김대중(동교동계), 노무현, 이명박(추종무리 이재오 김무성 유승민 김문수 정의화등 그리고 목사라는 문익환 강원룡의 수제자들 김진홍목사 인명진목사 서경석목사등 )에 기대어 숨어 공작하는 좌빨준동을 보면서 우리나라가 민주주의(소위말하는 그들만의 진보)내세우면서 그 감상적 흐름에 만족해야만 하는 현실인가?
전인범 사건은 단순한 개인취향 의 신상 문제 사건이 절대 아니다.

안보최첨단의 보루인 우리국군의 지휘체계를 태극기 물결 애국보수는 반드시 국방문제의 군내부 사상적 동향, 인식을 점검해야 한다.

과거 육사생도의 안보관에서 우리국민들이 크게 놀란 경험이 있다. 생도중  23%넘게 주적이 북한이 아니고 미국이라 응답한 설문조사때문이다. 그러나 지금 육사출신간성으로 대한민국을 지켰다고하는 (전)특전사 사령관 전인범의 안보관을 우리국민들이 어떻게 보아야 하는 가? 국가 안보가 일개인의 취향인가? 그와 친교를 지닌 동료들과 충성하는 부하장병들의 안보관은 과연 어떠하였다고 생각하고 있는가?


** 아래 영문주소를 클릭하여 특전사 사령관이었던 젊은 지휘관 전인범의 과거 역사인식을 반드시 확인해야 할 것입니다./ (화곡 김찬수)

다음카페 - 전인범 장군
http://m.cafe.daum.net/catholicforkorea/U9Er/1517?svc=cafeapp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156003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성명 남기는 말씀
멸공방첩 국방부 장관이 바로 간첩입니다. 남한의 모든정보는 북한에 보고되며
방산비리, 땅굴은폐, 인사권 간첩들이 점령,
군대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김대중 정권 이후 우리사회는 온통 간첩들이 점령했습니다.   2017-03-16
똑바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 ^^^ 우리 대한민국군인의 명예는^^   2017-03-01
G-Crusader 남침땅굴을 27년간...못찾는게... 이나라의 현실아닌가요~??

긍정은 못해줄 망정~~오히려~ ??

극구~~"부인해오던" 자들이...바로 이 나라의 "공안"공무원들임~!!ㅎ

DJ시절~~ 이미 4,000여명의 대공전문요원들이..옷을 벗었죠~!!ㅎ

고로~ 뒷북임~!!
  2017-02-12
G-Crusader @군장성이...? 저러한 영적-수준이니~??ㅎㅎ
@국정원은...? == 좌익/주사파들을... 좌파10년간...마구~키워오고있었구~!!ㅎㅎ
바로~ 이게... 이 나라의 현실/수준이 아닌가요~??ㅎ
[반역6.15]에 박수칠때 부터... 알아보긴 했지만...ㅎ
  2017-02-12
G-Crusader
P.S.) 강남 예비군 교육에서~ 연방제 통일을 강요했었고~~!!
자유민주통일 지지하고~ 연방제 결사반대하면~~ 출연연에서 떨어지던때가...이미~10여년전일 임~!!ㅎ 고로~ 뒷북임~!!

  2017-02-12
    2017.5.23 화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10억달러 대금청구를 바라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법외노조 전교조, 합법노..
법외노조 전교조, 합법노조 만들겠다는 문재인정권은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복(腹) 중의 외손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