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7월, 청산도 그 섬에서 우린 청춘을 캤다!(下)
작성자 이현오 작성일 2017-08-10 조회 조회 : 9767 

청산도

 

 시골은 담장에서 예스럽다고 했지 아마. 나   어릴 적 나고 자란 고향에서도 쉽게 볼 수 있던, 그러나 이제는 사라져 시멘트 블록으로 진화 되었지만 청산도에 남아 옛날 식 돌덩이로 자연스런 멋을 내고 담쟁이 넝쿨이 시원스레 더해진 동촌리 옛 담장 길은 또 얼마나 정겹게 다가오던가! 부지런히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한편으로 돌담길을 돌아보며 또 하나의 추억 속으로 빠져 든다.

 

 그러나 아뿔싸, 더위로 까먹었나? 파전에 막걸리 한 사발 마시는 걸 애써 잊어야만 했으니 다음 수순을 위한 남겨둠이라고 해야 할까보다.

 

 매해 청산도 방문객은 증가일로라고 한다. 완도군청 홈페이지를 비롯해 인터넷에서도 쉬 찾아볼 수 있다. 바다만이 주는 넉넉함과 아름답고 신비로움까지 주는 절정의 경관이 찌들린 현대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한 요인이 되기도 하겠지만 어쩌면 ‘섬’ 자체가 주는 고즈넉함과 한적하고 평화가 깃든 곳에서 그 만의 생각과 운치에 젖고 싶은 마음이 더 강렬하기에 그런 건 아닐까. 예전 청산도 주민은 8000여 명을 헤아릴 정도였다고.

 하지만 지금은 근 4분1 수준으로 급감했다 한다. 다른 시골처럼 농사지을 젊은이들이 사라져 갈수록 논밭은 휴식기에 접어드니 입증이라도 하듯 산 밑 다랭이 논 곳곳에는 풀만이 무성해 작년까지 이곳이 논이었다는 사실을 증거 해 준다.

 

 예전 가난했던 우리 어르신들은 그랬다. 조그만 땅에 작물을 심을 터전만 있다면 집에서 먼 거리라도 가리지 않고 쫒아가 일구고 가꾸며 내 전답, 농토로 만들기에 주저함이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땅이 있어도 지을 사람이 없어 놀리고 묵혀둘 수밖에 없으니, 이제 머지않아 청산도를 지키며 청산도 주민이 될 학교 선생님인 김한배 선배의 일깨움에 잠시 안타까운 침묵이 휩싸이기도 했다. 우리 농촌의 현주소를 이곳 청산도에서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어찌 그게 청산도만의 안타까움이겠는가! 애환은 어디에나 있기 마련이지만    이제 청산도 하면 알 만한 사람이면 곧바로 ‘서편제’ 의 고향임을 대뜸 알아챈   다. 영화 ‘봄의 왈츠’ 무대이자 널따랗게 펼쳐진 청   보리밭을 배경으로 북장단에 맞춰 흥겹게 한바탕 춤   판을 벌인 우리가락 ‘진도아리랑’으로 빛을 발한 서   편제. 그 영화의 한 장면을 어찌 마다 하리.

 

 서편제 길을 오르내리며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곡조에 맞춰 춤사위를 뽐내본다.   그렇게 서편제 촬영지는 경관마저 빼어난 청산도를   더 자연스럽고 정감이 와 닿는 자연의 섬으로 정겹   게 맞아 주었다.

 

 산과 산이 잇대고 바다와 바다가 마주하며 산과 바다로 찾아든 사람이 하나로 귀의케 한 네 사나이들의 2박3일. 아쉬움을 뒤로한 채 청산도항 도청리로 배 시간을 맞춘다. 돌아오는 길 출항하기엔 아직 남은 40여분, 바닷가 수산식당에 마주 앉아 갓 잡아온 해삼을 안주 삼아 한잔 술로 아쉬움을 달래본다.

 

그래서 청산도 여행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금당)

 

금당 이현오 / 수필가. 코나스 편집장.(holeekva@hanmail.net)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009289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8.6.2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숫자로 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고 있습니다.숫자로 보는 월드컵의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