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가을을 닮아 오늘도 한뼘 더 쑥쑥 커가는 세영
작성자 이현오 작성일 2017-11-11 조회 조회 : 14024 

  가을 햇살 한 바구니가 가득하게 펼쳐지는 11월. 오늘 낮 걸어본 서울숲은 여기저기서 뚝뚝 떨어지는 낙엽지는 소리가 귓전을 간질인다.

 

 넓게 이어진 은행나무 거리는 온통 노랑물결로 채색되고 한 곳 무진장으로 우뚝 선 은행숲은 지레 걸음마저 우뚝 멈춰 세우게 한다.  


 오밀조밀 이어진 흙길 위로는 수북하게 떨어진 노랗고 울긋불긋한 낙엽들이 지천으로 널려 발걸음을 옮길 적마다 사그락 대는 소리가 눈과 귀 모두를 동시에 만족케 한다. 그럴 때면 내 마음마저 가을을 닮는 것만 같다.
  
어제도 그랬다. 숲에는 허리가 굽은 할머니에서 중년의 아줌마, 손에 깍지 끼고 걸어가는 연인들에서 끼리끼리 함께 한 젊은 여성들, 여학생들에 이르기까지 숲에서는 쌓인 낙엽위로, 그 위로 떨어지는 은행빛을 받아 환한 미소 지어가며 카메라에 연신 얼굴을 들이미는 모습까지.  

가을은 그렇게 여심(女心)을 저격하는데, 아마도 여심 뿐 아니라 남심(男心)마저 맹폭을 하는 것 같다. 가을이 지금 그렇게 하루가 다르게 익어가고 있다. 이 가을은 단풍만이 그토록 맛깔나게 익어가는 건 아닌 모양이다.  


 세상에 밝은 빛을 선사하는 아이들도 가을을 닮아 하루가 다르게 더 무럭무럭 진득하니 익어가고 있다. 익어가는 건 아이가 아니라 커가는 것이겠지만 이 가을이 주는 의미가 참 남다른 것만은 틀림없는 것이다.   

그렇다고 커가는 아이들이 내가 사는 우리 집 귀염둥이 뿐이랴. 서울의 곳곳에서, 전국 곳곳에서 그리고 광주 사돈댁에서도 무럭무럭 커가는 세영이와 동일한 사돈아가씨 아이도 마찬가지 일지니.

요즘 세영이는 부쩍 더 자랐다.

 

 이젠 안으면 묵직하게 느껴지는 게 더 그렇다. 곧잘 웃음도 잘 짓는다. 한 일주일 되었나? 이젠 스스로 손가락을 가져가 빨아먹으려 시늉도 한다. 그러다 배라고 조금 고픈가 싶으면 온 방안이 떠나갈 듯 바락바락 소리 지르며 울어대곤 하는데 그 우는 모습이 또한 그렇게 귀여울 수가 없다.

아이들을 천사라고 하는 이유가 다 그런데 있는 모양이다.

 

 그렇게 이 가을은 우리들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고 풍성하게 만들어주는데 그 중에서도 아이의 해맑은 얼굴에, 가끔 미소짓는 그 얼굴이 또한 이 가을을 더 진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가을은 그래서 많은 이들에게 행복을 선사해주는 계절인가 한다.
(금당)

 


금당 이현오 / 수필가. 코나스 편집장(holeekva@hanmail.net)
 

 

 


  다음글        친손녀와 외 손주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700146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8.6.2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숫자로 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고 있습니다.숫자로 보는 월드컵의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