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Home > 코나스마당 > 세상사는 이야기
제 목 훌쩍 더 커진 우리 세영, 장세바리
작성자 이현오 작성일 2018-03-19 조회 조회 : 15046 

 오늘은 정확히 200일 되는 날. 며칠 못 본 사이 세영이가 부쩍 컸다. 200일 째라는 넘겨지는 달력을 펼쳐놓고 침대 위에 누운 장세바리, 기어가는 자세로 앞을 향해 입을 헤 벌리고 멍한 표정에, 다시 웃는 모습의 세영이 사진은 보는 순간 입가에 미소를 절로 짓게 한다.

 

 이틀이 멀다하고 보내지던 카톡 사진이 며칠 뜸해 궁금해 하던 차 보내온 사진 속 세영이는 빨간색 바지에 주름진 분홍색 치마가 곁들인 상의 패션이다. 꽁지머리는 고무줄로 한데 묶고 그 앞으로는 분홍색 큼직한 머리핀으로 앞머리가 흘러내리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해 놓은 것 같다.

 

 하긴 태어나면서부터 검은 머리숱이 다른 아이들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많고 길어 지금도 머리 카락 생각만 하면 웃음이 나온다. 오늘은 제 엄마와 어디 외출이라도 다녀온 듯하다. 아파트 앞에서 촬영한 사진은 세영이가 엄마의 앞으로 맨 포대기에 담겨 있는데, 3월 봄이 온다는 하지만 오늘은 봄비에 안개까지 축축하게 끼어 추운 탓인지 양말 위로 덧버선까지 껴 신고 두툼한 옷차림새다.

 

 비온 뒤 대나무 뿌리가 우후죽순 자라듯 어제와 오늘이 다르게 쑥쑥 자라는 게 아이들이라고 한다지만 그 말이 맞는 것 같다. 며칠 전 본 동영상에서 세영이는 ‘하늘을 나는 양탄자’를 탄 주인공이었다.

 

 아빠가 양팔로 안아 그네를 태우듯 앞뒤로 밀어주면 머리를 빳빳이 곧추세우고 ‘좋아라’ 까르륵 까르륵 웃음이 거실을 쩌렁쩌렁 울린다. 한번도 아니고 두 번 세 번 할 때마다 웃음소리가 진동해 장단을 맞춰주며 세영이의 모습을 지켜보던 모든 식구들이 함께 자지러진다. 아이의 웃음. 그 웃음은 천사의 웃음이고, 희망의 속삭임이고 지금 이 순간의 행복의 척도를 알려주는 바로미터이기도 했다.

 

 현장에서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하루가 다르게 통통, 더 통통해지는 세영이의 건강한 웃음이 200일 되는 오늘을 더욱 싱그럽게 해준다.

 

 장세영, 파이팅. 장세영 만세!!!

 


  이전글        도전하는 者 만이 미래를...
리스트
100자 의견쓰기
이름 : 비밀번호 : 476589 : 좌측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2018.12.19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